기아 텔루라이드, K9과 같은 후륜구동 플랫폼 사용?

기아자동차가 모하비의 뒤를 이을 기함급 SUV로 텔루라이드 콘셉트를 양산할 계획이다. 벌써부터 국내외 곳곳에서 스파이샷으로 포착되고 있어 기대감을 키우고 있는 가운데, 해외에서 텔루라이드에 대한 구체적인 정보가 흘러나와 관심을 끈다.



2016 북미오토쇼에서 처음 공개된 텔루라이드는 간결한 라인과 남성미가 돋보이는 콘셉트카였다. 텔루라이드가 공개가 되자 대중들의 반응은 뜨거웠다. 기아차 역시도 텔루라이드 콘셉트를 양산을 염두 해둔 상태에서 공개한 것이기 때문에 개발 속도를 높여 연말 혹은 내년 초로 출시계획을 잡고 있다.

   



양산에서 구체적으로 모하비를 잇는 후속모델이 될 것인지 아니면, 후속 개념이라기보다는 새로운 모델로 출시될 것인지에 대한 궁금증도 커지는 상황이었다. 콘셉트카를 보면 모노코크 바디에 전륜구동을 사용해서 모하비와는 완전히 다른 모습을 보였다. 참고로 모하비는 프레임 바디에 후륜구동을 기반으로 하는 모델이다.




그런데 기아자동차의 북미법인 상품전략 담당인 오스 헤드릭(Orth Hedrick) 부사장이 최근 외신과의 인터뷰에서 텔루라이드는 K9의 후륜구동 플랫폼을 기반으로 할 것이라는 사실을 공개했다. 아쉽게도 오스 헤드릭 부사장이 언급한 내용은 딱 거기까지였다. 그래도 그 한마디에서 모노코크 바디에 후륜구동을 사용할 것이라는 두 가지 사실은 확인이 됐다.



텔루라이드가 출시되면 모하비는 단종될까? 지금 현재로써는 기아차에서 모하비를 단종할 계획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 굳이 유로6까지 대응한 모델을 개발해 재 출시했고, 나름의 판매량도 꾸준히 유지하고 있어서다. 그래서 모하비와 텔루라이드를 동시에 판매하다 모하비의 판매량이 급격히 추락하게 되면 모르겠지만, 현재로써는 단종보다는 유지에 무게가 실리는 분위기다.




한편, 텔루라이드는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얹은 파워트레인을 사용하고, 첨단 사양으로 무장해 포드 익스플로러나 쉐보레 트래버스 등과 경쟁하며, 해외 판매를 주력으로 하는 모델이다.



댓글(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