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싼타페 마일드 하이브리드, 국내 주행 테스트 중 포착

현대자동차의 싼타페 마일드 하이브리드 위장막 차량이 최근 국내 자동차 커뮤니티 게시판을 통해서 공개됐다.


(사진출처, 보배드림 개꿀형 님)




하이브리드인데 디자인이 왜 이래?

사진 속 모델은 일반 모델과 특별히 다르지 않다. 라디에이터 그릴이나 램프류 등의 대부분 디자인이 같다. 하지만 휠이 비교적 작은편이며 디자인이 달라졌다. 하이브리드 모델이라고 하기에는 기존의 하이브리드 차량 휠과는 다소 다른 모습을 보인다. 이 때문에 커뮤니티에서는 하이브리드에 대한 논란도 뜨거웠지만, 마일드 하이브리드라는 것을 고려하면 특별히 이상할 것도 없다. 참고로 기아차가 과거 공개했던 스포티지 마일드 하이브리드 역시 디자인적으로는 별 차이가 없었다.



마일드 하이브리드?

현대자동차가 늦어도 2020년까지 출시할 예정인 마일드 하이브리드는 기아 니로나 쏘나타 하이브리드와는 성격이 약간 다르다. 마일드라는 뜻 그대로 가벼운 세미 하이브리드 개념의 모델로 디젤 차량의 배출가스 규제에 대응하면서 연비를 유지하기 위한 하이브리드 시스템이다. 디젤 차량의 경우 기본적으로 연비가 가솔린 보다 높기 때문에 마일드 하이브리드를 적용하더라도 본격 하이브리드를 사용하는 가솔린 하이브리드 만큼의 연비를 실현할 수 있고, 차량가격 상승을 조금이나마 억제할 수 있다는 강점이 있다.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은 2.0 디젤이 아닌 1.7 디젤엔진과 35㎾ 전기모터, 48V 리드 카본 배터리 등의 하이브리드 시스템 등으로 구성된다. 리드 카본 배터리의 경우 다소 생소한데, 기존의 리튬 이온 배터리보다 출력이 높고 냉각 및 부식률이 낮으며, 교환주기도 길다.



배기량이 2.0리터 혹은 2.2리터에서 1.7리터로 최소 300cc에서 500cc까지 낮아지지만, 전자식 슈퍼차저를 사용하는데다 추가되는 모터의 출력까지 합산하면 기존 2.0리터 모델 대비 최고출력은 25%, 최대토크는 15% 정도 향상된다. 즉, 1.7 디젤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이 적용된 싼타페는 최고출력이 2.2 디젤과 같은 200마력 수준을 발휘할 수 있다.


특히 연비는 일반 모델보다 20% 정도 더 우수하면서도 최근 자동차 업계의 이슈인 이산화탄소 배출량까지 20% 가까이 감소시킬 수 있다. 6단에서 8단으로 변속기를 다단화하더라도 연비를 20% 높이면서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20%나 감소시킨다는 건 현실적으로 어렵다. 이 때문에 다단화된 변속기에만 의존하기보다는 엔진 자체의 변화를 주는 시도도 필요한 상황이다.



싼타페, 마일드 하이브리드에서 끝이 아냐

싼타페는 마일드 하이브리드가 친환경의 궁극적인 모델이 아니다. 이보다 더 강력한 모델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까지 출시될 예정인데, 이미 개발에 착수한 상태로 알려졌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는 마일드 하이브리드나 일반적인 가솔린 하이브리드 보다 훨씬 더 고효율을 지향하는 친환경 모델이다. 전기 충전만으로도 수도권 출퇴근이 가능하기 때문에 환경이나 유지비 모두에 도움을 줄 수 있다. 물론 가격은 그동안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 가격을 보면, 마일드 하이브리드보다 훨씬 비싸게 책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국내 하이브리드 SUV 시장, 가능성 충분

해외 브랜드에서는 하이브리드 SUV를 굉장히 흔하게 볼 수 있다. 렉서스나 토요타 같은 경우는 SUV 전 라인업에 하이브리드 모델이 있고, 심지어 메르세데스-벤츠, 랜드로버, 포르쉐 등도 SUV 라인업에 하이브리드 모델을 판매 중이다. 하지만 국산 브랜드들은 아직 하이브리드 SUV로 기아 니로 밖에 없는 상태다. 기아 쏘렌토가 부분변경을 거치면서 마일드 하이브리드도 출시할 것으로 예상되었으나, 시장성 부족을 이유로 미뤘다. 하지만 소비자들도 가격만 좋다면 친환경적이고, 효율성 높은 하이브리드 SUV를 마다할 이유가 없기 때문에 가능성은 충분하지 않을까 싶다.


이번에 포착된 모델은 싼타페 뿐이지만, 현대차는 투싼에도 마일드 하이브리드 모델을 추가할 계획이고, 앞으로도 친환경 차량 라인업 강화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댓글(0) 트랙백(0)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