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세데스-벤츠 신형 CLS 평택항 입항, 국내 출시 임박했나?

국내 자동차 커뮤니티인 보배드림을 통해 메르세데스-벤츠의 신형 CLS가 평택항에 입항을 시작했다는 소식이 알려졌다. 국내 출시는 이르면 올여름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




 (출처, 보배드림)



이번에 포착된 이미지를 보면 일반 모델부터 AMG 패키지가 적용된 모델까지 다양한 모델이 동시 다발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일반 모델은 범퍼의 공기흡입구가 다소 작지만, AMG 패키지는 다이아몬드 그릴에 커다란 공기흡입구까지 뚫려 있어 훨씬 더 역동적이면서도 고급스러운 모습을 보인다. 기존에 국내서 판매됐던 모델과 다르게 앰블럼에는 레이더 센서도 포함될 것으로 예상된다.



측면부의 디자인 변화도 크지만 측면 디자인도 많이 달라졌다. 뒷좌석의 헤드룸 확보를 위해서 루프라인이 다소 완만해지고, C필러 부분도 뭉툭해졌다. E클래스와 비슷한 디자인의 사이드미러가 사용되지만, 프래그 타입의 디자인은 유지되며, 트림에 따라 휠 디자인도 달라진다.



테일램프는 다른 쿠페 모델처럼 가로형 디자인이 적용됐다. 후방카메라는 앰블럼 내부로 넣어 깔끔하게 처리했고, 디퓨저를 키워서 스포티한 모습을 극대화했다. 하지만 벌써부터 온라인에서는 디자인에 대한 평가가 엇갈리는 분위기어서 후면부의 호불호가 크게 갈릴 것으로 전망된다.



실내는 E클래스 쿠페의 디자인과 다르지 않다. 12.3인치의 디스플레이 두 개가 나란히 배치되었으며, 송풍구 디자인은 E클래스 쿠페처럼 세단보다는 조금 더 감각적인 모습이다. 스티어링 휠은 최신 S클래스와 같이 변경되고, 트림에 따라 우드부터 카본까지 다양하게 적용된다.



2세대와 3세대의 가장 큰 차이점이라면 2열 시트다. 1세대와 2세대는 4인승이었지만, 3세대는 5인승이다. 2열 시트가 분리된 형태여서 기존에는 2열 중앙에 탑승이 불가했지만, 3세대부터는 E클래스 같은 일반 세단처럼 탑승이 가능하다. 물론  헤드레스트도 추가된 정상적인 시트다.





라인업은 2세대와 크게 다르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9단 자동변속기가 맞물리고, 출력과 효율성 등의 성능은 크기 개선됐다. 3리터 직렬 6기통 디젤 엔진은 최고출력 340마력, 최대토크 71.4kg.m을 발휘하며, 가속성능(0-100km/h)은 불과 5초다. 3리터 직렬 6기통 가솔린 트윈터보 엔진은 최고출력 367마력, 최대토크 51kg.m을 발휘하는데, 전기시스템과 EQ 부스트 시스템으로 22마력의 출력을 더한다. 가속성능(0-100km/h)은 4.8초로 기존보다 0.3초나 단축됐다. 이에 따라 세부 모델명도 3리터 V6 디젤 엔진을 장착한 350d는 400d로 바뀌고, 400은 450 등으로 변경된다. 이외에 435마력을 발휘하는 AMG 53도 새롭게 출시될 예정이다.




화려해진 실내, 강력해진 출력, 뛰어난 첨단 안전사양 등으로 가격은 크게 인상될 전망이다. 기존 모델의 경우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부터 각종 첨단 안전사양이 대부분 빠졌었는데, 신모델에서는 이와 함께 개선된 부분이 많아서다. 또한 E클래스와 가격 차이를 둔다면 현재 8천만 원 중반의 가격을 8천만 원 후반대로 올리고, 450 모델은 1억 1천만 원 내외에 책정될 가능성이 높다.

댓글(0) 트랙백(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