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스포티지 스파이샷 포착, 실내외 디자인 완전 노출

해외 자동차 전문매체 카스쿱이 공개한 스포티지 페이스 리프트 모델 스파이샷이 화제다. 2016년 출시 후 첫 부분 변경으로, 범퍼와 램프류의 형상 변화가 주된 특징이다.




전면부 헤드램프는 내부 구성이 K3에 사용된 것과 유사하게 변화했다. X자 형태로 배열된 LED 주간주행등이 돋보이고, 2개의 프로젝션 타입 램프가 하나의 풀 LED 램프로 바뀐다. 방향지시등은 스팅어에 사용된 것처럼 벌집무늬로 만들어 존재감이 뚜렷해졌다. 라이에이터 그릴 내부의 디자인도 변경됐다. 격자형 무늬에서 Y자 형태 무늬로 바뀌어 보다 고급스럽다. 그릴 테두리도 곡선이 더해져 변화된 모습이다. 앞범퍼의 변화도 제법 크다. 범퍼 하단을 가로지르는 크롬바가 고급스러움을 더하면서 차체를 보다 넓어 보이게 만든다. 4개 램프로 구성된 안개등은 크롬바를 기준으로 위아래로 나뉘어 배치된다. 공기흡입구가 더 확대되어 SUV로서의 강인한 느낌을 더해준다.



부분 변경 모델인만큼 측면부는 큰 변화가 없다. 새로운 형상의 휠은 투톤 타입으로 스포크가 가늘어져 스포티한 느낌을 준다.




후면부는 테일램프의 변화가 먼저 눈에 띈다. ‘ㄷ’자 형태의 LED 등이 삽입되어 그랜저와 유사한 느낌도 받는다. 테일램프를 수평으로 연결하는 리어 가니시는 크롬을 배제하여 일체감을 살렸다. 뒷범퍼 하단의 후진등과 방향지시등은 하나로 묶어서 길이가 짧아졌고, 반사경을 따로 밑으로 배치했다. K3 뒷범퍼 하단과 유사한 배열이 확인된다. 뒷범퍼 하단에도 크롬바를 삽입하여 고급감을 더했다. 후면부도 변화의 폭이 크지는 않지만, 차체가 보다 넓어 보이게 하는 효과들을 적극 사용됐다.



유출된 사진에서 확인된 실내는 별다른 변화가 없다. 그러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의 업그레이드가 이뤄져 사용 편의성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외형보다 더 큰 변화는 하이브리드 시스템이 도입되는 파워트레인이다. 48V 마일드-하이브리드 디젤 시스템이 기아 자동차 모델 가운데 최초로 적용될 예정이다. 일반 하이브리드 자동차는 구동계와 발전기에 두 개의 모터를 사용하지만, 마일드-하이브리드는 엔진 보조 역할을 하는 모터 하나만 장착하는 것이 특징이다.




에코 다이내믹 플러스라 불리는 이 파워트레인은 신형 디젤엔진과 마일드-하이브리드 발전기, 48V 리튬이온 배터리가 장착될 것으로 예상된다. 최대 13마력까지 발전기가 추가 동력을 지원하게 되고, 회생 제동 시스템을 통해 배터리를 충전한다. 디젤 차량의 배출 가스 규제에 대응하면서 연비도 유지할 수 있다.


마일드-하이브리드 시스템이 장착된 스포티지는 올해 하반기 출시될 예정이며, 유럽 시장에 판매되는 씨드에도 동일한 시스템이 적용될 것으로 전망된다.


(사진, Carscoops)

댓글(0) 트랙백(0)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