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스카니 의인의 새 차, 벨로스터는 어떤 차량인가?

고속도로에서 의식을 잃은 운전자를 도운 한 의인의 행동이 연일 주목받고 있다. 돕는 과정에서 자차인 투스카니가 파손됐다는 소식에, 현대자동차는 신형 벨로스터를 제공하기로 해 연관 검색어에 오르기도 했다. 재조명 받고 있는 벨로스터의 면면을 들여다본다.



전륜구동 스포츠카

2011년 1세대가 출시된 벨로스터는 전륜구동 스포츠카 투스카니의 후속모델이다. 젊은 세대를 위해 차별화된 차량으로 비대칭 도어와 과감한 디자인 시도가 이뤄졌다. 1.6리터 직분사 엔진 모델은 국내 최초 6단 듀얼 클러치 자동변속기가 장착됐다. 2015년 7단 듀얼 클러치 자동변속기가 적용된 부분변경 모델이 출시됐다. 2018년 완전 변경 2세대 모델을 출시하면서 디자인 완성도가 더 높아지고, 편의사양을 대거 장착했다.




   

유일무이한 비대칭 디자인

벨로스터의 디자인은 1세대부터 독특했다. 그 독특함의 중심에는 비대칭 도어가 있는데, 운전석에는 1개, 조수석 방향으로는 2개의 도어가 적용된다. 기본적으로 쿠페를 지향하지만, 뒷좌석에도 도어를 추가해서 승하차가 편리하게 했다. 물론 이 때문에 쿠페와 해치백의 경계에서 애매하다는 평가도 있지만, 그 사이에 있는 게 바로 벨로스터의 디자인 철학이다. 



감각적인 실내

운전자 중심의 구성으로 비대칭 디자인 기조가 적용됐다. 플로팅 타입 디스플레이 아래 위치한 오디오 조작부는 시동버튼과 선으로 연결되어 독특한 느낌을 준다. 버튼의 조작 감각과 배치, 디자인이 크게 향상됐고 시트 포지션이 낮아졌다. 뒷좌석은 넉넉한 편은 아니지만, 1세대 모델보다 시트 포지션과 헤드룸이 향상됐다.



터보 라인업으로 구성된 파워트레인

1.4 터보 가솔린 엔진과 1.6 터보 가솔린 엔진이 장착되고 7단 DCT 자동변속기 또는 6단 수동변속기 선택이 가능하다. 1.6모델은 최고출력 204마력, 최대토크 27.0kg.m의 성능을 자랑하며, 오버부스트 작동 시 순간적으로 최대토크 28.0kg.m을 이끌어내기도 한다. 0-100km/h 도달은 7.1초, 최고속도는 225km/h다.



차별화된 첨단 편의사양

차급을 뛰어넘는 사양도 대거 장착된다. 컴바이너 타입 헤드업 디스플레이는 스포츠 모드에서 RPM 게이지를 창에 띄우는 기능도 가진다. 사운드 하운드는 차량에서 흘러나오는 음악을 듣고, 버튼 하나로 음원 정보를 찾는 인공지능 기반 시스템이다. 디스플레이에 표시되는 디지털 퍼포먼스 게이지는 순간토크, 가속도, 터보 부스트압을 실시간으로 파악해 스포츠 주행에 필요한 정보를 제공한다.



판매량보다 의미 깊은 모델 

1세대 벨로스터의 판매량이 그리 높지 않은 상황에서 2세대 모델을 출시하기까지는 현대차 내부적인 고민도 많았다. 그럼에도 1세대를 개발하면서 얻은 노하우를 한 세대만으로 끝내기에는 아쉬움이 남고, 성능을 보강해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더해져서 신모델까지 출시됐다.



단지 고성능 모델만이 필요하다면 같은 파워트레인을 사용하는 아반떼 스포츠를 내세울 수도 있다. 하지만 대중차 브랜드로서 판매량이 그리 높지 않음에도 후속 모델을 개발한 것은 칭찬받을 일이다. 소위 볼륨 모델은 아닐지라도 소수 충성 고객들을 만족시킬 수 있으며, 선택의 다양성을 높이기 때문이다.


최근 미디어 시승 행사를 가진 벨로스터의 고성능 모델 N이 곧 출시를 앞두고 있다. 해외에서 호평 받은 N브랜드의 주행 감각을 기다리는 대기 수요층이 상당하므로, 앞으로 벨로스터의 판매량에 어떤 변화가 생길지 주목된다.

댓글(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