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 소형 SUV의 베스트셀러, 레니게이드 디젤 모델 국내 출시

FCA 코리아는 24일, 수입 소형 SUV 레니게이드 2018년형 모델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지프의 소형 SUV 레니게이드는 개성적인 디자인과 동급 최대 적재 공간을 확보하고, 동급 유일의 지형 설정 시스템이 장착됐다. 젊은 고객들의 큰 호응 속에 2017년 2,169대가 판매된 수입 소형 SUV 시장의 베스트셀링 모델이다.


   


이번에 선보이는 2018년형 레니게이드는 디젤 모델로 3가지 트림으로 나눠진다. 기본형인 론지튜드부터 ABS와 내리막 주행 제어장치, 언덕 밀림 방지 장치와 같은 주행안정 시스템이 기본 장착된다. 리미티드는 차선이탈 및 사각지대 경보 시스템과 후방 카메라 등의 안전 사양이 대폭 강화된 트림이다. 트레일호크는 견인 고리와 스키드 플레이트가 기본 장착되고 동급 최강의 오프로드 성능을 자랑한다.



이에 더해 스페셜 모델인 나이트 이글은 배지와 그릴, 후방 범퍼와 스티어링 휠 그리고 대시보드 장식 등에 검정 색상을 적용해 고급스럽고 강인한 느낌을 강조했다. 지난 해에 이어 이번 2018년형 모델도 40대 한정으로 판매한다.



파워트레인은 최고출력 170마력, 최대토크 35.7kg.m의 2리터 터보 디젤엔진과 9단 자동변속기가 맞물려 장착된다. 또한 사륜구동 시스템도 기본 장착되어 도로 상태에 맞는 최적의 구동력을 자랑한다.


FCA 코리아의 파블로 로쏘 사장은 “국내에서 큰 사랑을 받고 있는 레니게이드는 탁월한 온, 오프로드 주행 성능에 개성 있는 디자인과 실용성이 더해진 모델”이라며 “2018년형 레니게이드는 더욱 향상된 실내 디자인과 편의 사양이 적용되어 국내 고객들의 지속적인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2018년형 레니게이드의 가격은 론지튜드 3,940만 원, 리미티드 4,340만 원, 트레일호크 4,140만 원이며 스페셜 모델인 나이트 이글은 4,090만 원이다. 

댓글(0) 트랙백(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