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규어 랜드로버, 더 강화된 SUV 모델 라인업 발표

[오토트리뷴=김준하 기자] 재규어 랜드로버 코리아는 2018 부산국제모터쇼에서 ‘재규어 랜드로버 일렉트리피케이션'을 주제로 재규어 e트로피(eTHROPHY)와 랜드로버 레인지로버 PHEV, 그리고 F-페이스 SVR, 레인지로버 롱 휠 베이스를 비롯해 16가지 모델을 전시한다. 



이번 2018 부산국제모터쇼에서는 전기차 개발에 매년 큰 규모의 투자를 해온 재규어 랜드로버의 ‘일렉트리피케이션(electrification)’을 대표하는 모델들이 선을 보인다. 올 하반기에 개최되는 FIA 포뮬라 E 월드 챔피언십을 지원하는 최초의 단일 브랜드 전기차 레이스 시리즈 I-페이스 e트로피의 레이스카를 한국 최초로 공개한다. 이와 함께 재규어 순수 전기차 I-페이스, 랜드로버 레인지로버와 레인지로버 스포츠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을 소개한다. 




재규어 랜드로버가 자랑하는 SVO(Special Vehicle Operations) 기술 센터에서 특별 제작한 고성능 모델도 공개한다. 빠르고 정확한 드라이빙과 효율성이 결합된 퍼포먼스 SUV인 F-페이스의 SVR 모델을 국내 최초로 만나볼 수 있다. 이와 더불어 5리터 V8 수퍼차저 엔진을 탑재한 F-타입 SVR, 브랜드 역사상 가장 빠른 랜드로버인 레인지로버 스포츠 SVR 도 함께 전시된다.


SVR은 궁극의 퍼포먼스와 혁신적인 품질, 그리고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전지형 주행능력을 의미한다. 현재에 안주하지 안고, 첨단소재를 통한 차체 경량화, 혁신적인 테크놀로지를 통한 폭발적인 가속 성능, 그리고 에어로 다이내믹스의 개선 등을 통해 퍼포먼스의 한계에 도전하고 이를 넘어선 차량만이 SVR 배지를 달 수 있다.




하반기 출시 예정인 레인지로버 롱 휠 베이스(Long Wheel Base) 모델도 이번 부산모터쇼를 통해 국내에서 첫 선을 보인다. 또한,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재규어의 완성된 페이스 SUV 라인업을 한 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다. SVR로 한단계 진화한 F-페이스를 필두로 럭셔리 고성능 전기차 I-페이스, 스포츠카의 성능을 담은 컴팩트 퍼포먼스 SUV E-페이스를 통해 럭셔리 감성과 뛰어난 성능의 재규어 SUV 라인업을 확인할 수 있다.


kjh@autotribune.co.kr



댓글(0) 트랙백(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