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닛산, 베스트셀러 모델 X-트레일 국내 출시 예정

[오토트리뷴=김준하 기자] 한국닛산은 오는 6월 8일부터 6월 17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2018 부산국제모터쇼에서 미래 전략 발표와 함께 올해 국내 출시 라인업에 대한 계획을 공개했다.



올해로 닛산 브랜드 국내 출범 10년을 맞는 한국닛산은 앞으로 ‘닛산 인텔리전트 모빌리티’ 란 명확한 비전을 중심으로 전기화와 브랜드 이미지 강화를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닛산 인텔리전트 모빌리티는 사람들을 더 나은 세상으로 이끌기 위해 더 많은 자율성, 더 많은 전기화 그리고 더 많은 연결성를 구현하고자 하는 닛산의 기술적 방향성이다.


특히 닛산 부스에서는 한국닛산의 미래 전략을 알리기 위해 100% 전기 스포츠카 ‘닛산 블레이드 글라이더(Blade Glider)’ 콘셉트와 글로벌 베스트셀링 중형 SUV X-트레일을 선보인다. 두 개 모두 국내 최초로 공개되는 모델이다.



닛산 블레이드 글라이더 콘셉트는 퍼포먼스카의 미래를 보여주는 100% 순수 전기 스포츠카다. 항공기와 레이싱 카에서 영감을 받아 공기역학적 효율성을 높이는데 초점을 맞춰 디자인된 이 모델은 친환경적이고 강력한 파워트레인을 장착해 5초도 채 안 되어 시속 0-100km을 돌파하는 역동적인 가속력을 자랑한다. 이를 통해 전기차로 경험할 수 있는 단순한 힘과 주행을 넘어 활공하는 듯한 새로운 차원의 즐거움과 짜릿함을 경험할 수 있다. 블레이드 글라이더의 배출가스가 전혀 발생하지 않는 친환경성과 파워풀한 주행 성능은 닛산 인텔리전트 모빌리티의 가치를 그대로 구현해 낸 것이라 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올해 하반기 국내 출시 예정인 X-트레일은 닛산 내 전세계에서 가장 사랑 받는 1등 모델이다. 역동적인 모험과 자유, 여행을 즐기는 사람들을 위해 개발된 중형 SUV로 닛산 브랜드 고유의 장점인 다이나믹한 주행성능과 개성적인 디자인을 그대로 이어받았다. 특히 동급대비 최장 휠베이스로 넉넉한 실내공간 및 트렁크공간을 확보, 수납 및 공간 활용성을 극대화해 실용성을 강조했다. 또한, 닛산 인텔리전트 모빌리티 기반의 주행 안전 기술들이 탑재, 안전성과 편리함을 확보했다.


한국닛산 허성중 대표는 “이번 모터쇼에 방문하신 많은 분들과 함께 닛산의 미래와 즐거움을 공유하기 위해 닛산 최고의 모델들을 준비했다”라며 “한국 진출 10주년을 기점으로 앞으로 더욱 안전하고 재미있고 스마트한 제품과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함으로써 국내 시장에서 한 단계 더 높이 도약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kjh@autotribune.co.kr



댓글(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