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강렬해진 신형 아우디 A1, 한국 출시는 언제?

[오토트리뷴=김준하 기자] 아우디 A1의 공식 이미지가 한 해외 매체를 통해 공개됐다. 이번에 공개된 이미지는 S라인 트림으로 일반형 모델과 다른 모양의 범퍼와 디퓨저, 휠, 벌집 모양 그릴을 적용해 스포티함을 배가시킨 모델이다. A1은 아우디의 콤팩트 해치백 모델로 지난 2013년 출시 후 완전 변경을 앞두고 있다.




아우디 고유의 싱글 프레임은 좌우 폭이 더 넓어진 최신 디자인이 적용됐다. 수평선이 적용됐던 그릴 내부 그래픽도 벌집 모양으로 바뀌어 입체감이 있고 스포티해졌다. 헤드램프 내부에 적용된 주간주행등은 안에서 밖으로 뻗어나가는 화살표 모양을 적용해 역동성을 부여하고 보다 고급스럽다. 범퍼 하단의 공기흡입구가 더 커지고, 후드에 굵은 라인을 삽입해 이전 모델보다 인상이 과격해졌다.




측면은 캐릭터 라인 변경으로 이미지가 달라졌다. 현행 모델이 헤드램프부터 테일램프까지 연결된 일자 라인을 사용해 단정한 이미지였다면, 신형은 도어와 앞, 뒤 펜더에 각기 다른 라인을 삽입해 역동적으로 변했다. 필러에 다른 색상을 적용하는 A1 고유의 특징은 신형 모델에도 적용되지만, C 필러는 차체 색상을 적용해 변화가 생겼다. C 필러 앞의 오페라글라스가 사라진 대신, 필러 두께를 넓히고 사선 형태로 만들었다.




테일램프는 좌우가 넓어 보이는 형태로 바뀌었다. 내부 그래픽도 헤드램프처럼 화살표 모양을 사용해 일체감을 더한다. 범퍼 하단부는 좌우 공기 배출구를 크게 만들고, 검정 하이그로시 재질로 강조해 스포츠 해치백의 이미지를 완성한다. 하단 디퓨저 가로 길이는 작아졌지만, 경사도를 키우고 노출 면적을 확대시켰다.




외부만큼 실내 디자인의 변화도 크다. 아우디의 최신 모델에 사용되는 디자인 콘셉트가 대거 반영됐다. 원을 강조한 이전 모델과 달리 각진 형태를 적용했다. 버추얼 콕핏이 적용된 계기반 좌우로 다각형 모양의 에어벤트가 자리 잡았다. 센터패시아는 운전자 중심으로 바뀌어 조작 편의성이 보다 향상됐다. 대시보드 위에 자리했던 디스플레이는 센터패시아 상단에 삽입되고 크기가 커졌다. 별도로 있던 오디오 조작부 자리는 공조장치가 대신 자리 잡았다. 공조장치 조작 버튼이 작아지고 금속으로 마감해 보다 고급스러움을 더한다. 기어 변속 장치 앞에 시동 버튼과 간결해진 오디오 조작 버튼이 위치한다. 




신형 A1은 하부에 알루미늄과 열간 성형 강을 결합해 강성을 높인 MQB 플랫폼을 사용한다. 전장과 전폭, 휠베이스 모두 이전 모델보다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파워트레인은 최고출력 114마력의 3기통 1리터 엔진과 148마력을 발휘하는 4기통 1.5리터 엔진을 장착하게 된다. 고성능 버전 S1은 250마력 2리터 터보 엔진에 콰트로 사륜구동 시스템을 사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새로운 A1은 10월 파리모터쇼에서 공식 발표 후 유럽 시장에 먼저 출시하게 된다.


kjh@autotribune.co.kr


사진 출처 : Autotijd

댓글(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