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현대차, 수소 연료전지 기술개발 협약 체결

[오토트리뷴=뉴스팀] 아우디 코리아(사장: 세드릭 주흐넬)는 아우디 AG와 현대자동차그룹이 수소 연료전지 개발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두 업체는 상호 특허 사용을 허가하며 비경쟁적인 부분에 대해 접근권을 부여할 계획이다. 해당 협약은 현재 관련 규제 당국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으며 양 파트너는 두 업체간의 협력을 통해 수소 연료전지의 양산을 보다 가속화하며 효율성을 개선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또한, 아우디와 현대는 본 지속 가능한 기술개발에 있어 보다 광범위한 협력을 모색하고 있다.



아우디 AG 기술개발 총괄 피터 메르텐스 (Peter Mertens)는 “수소 연료전지는 전기 모빌리티에 있어 가장 체계적인 형태이며, 이는 오염물질 배출 없는 프리미엄 모빌리티의 미래를 위한 아우디 기술 포트폴리오의 강력한 자산이다”며, “수소 연료전지 전기자동차(FCEV) 로드맵에서, 아우디는 현대자동차그룹과 같은 강력한 파트너와 협력하고 있다. 이러한 지속 가능한 기술의 돌파구 마련을 위해, 이번 협약은 효율적인 비용구조를 가지고 혁신을 이끌어갈 수 있는 현명한 방법”이라고 말했다.



현대자동차 정의선 부회장은 “아우디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국제사회에 수소 연료전지 전기차(FCEV)에 대한 비전과 장점을 잘 보여줄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며 “이번 협약은 보다 지속 가능한 미래를 구축하면서, 동시에 진정한 배기가스 없는 세상으로 가는 가장 빠른 방법인 수소 자동차를 통한 소비자의 생활 개선을 이루겠다는 현대의 강력한 의지를 보여주는 또 다른 예시다”라고 말했다.



전기차 기술 (electric mobility) 에서 수소 연료는 긴 주행거리와 짧은 충전시간 덕분에 매력적인 미래 에너지원으로 주목 받고 있다. 특히, 경량화 설계를 관건으로 하는 대형 차량의 경우 수소연료전지 차량의 가벼운 무게가 큰 장점으로 작용한다. 미래 시장에서 성공을 거두기 위해서는 수소 연료전지 기술의 발전과 더불어 수소의 재생양산 및 충분한 인프라 구축도 핵심적인 측면에 해당한다.


사진_네카줄름에 위치한 수소 연료전지 역량센터


폭스바겐 그룹 소속인 아우디 AG는 그룹 내에서 수소 연료전지 기술의 개발 책임을 맡고 있으며, 현재 6세대 기술을 개발 중이다. 폭스바겐 그룹의 수소 연료전지 역량센터 (Fuel Cell Competence Center) 는 독일 네카줄름에 위치해 있다. 2020년대 초를 목표로 아우디는 소규모 시리즈 생산을 통해 첫 번째 수소 연료전지 모델을 출시할 계획이다. 첫 번째 수소 연료전지 양산 모델은 스포티한 SUV로, 대형 세그먼트의 프리미엄급 안락함과 장거리 주행 역량을 결합할 것이다. 현대자동차와의 이번 상호 특허 사용 허가는 더 많은 시장에의 출시를 염두에 두고 다음 개발 단계에 중점을 두고 있다.



아우디는 약 20여 년간 수소 연료전지 컨셉 개발에 노력을 기울여왔다. 첫 번째 시험 차량은 2004년에 출시된 소형차량인 ‘아우디 A2H2’ 였으며, 뒤이어 2008년에는 ‘아우디 Q5 HFC’ 를 선보였다. 2014년에 발표된 ‘아우디 A7 스포트백 h-트론 콰트로’ 부터 수소 연료전지 기술이 적용된 모델에 ‘h-트론’이라는 명칭을 사용하기 시작했다. 여기에서 ‘h’는 수소를 의미한다. ‘아우디 h-트론 콰트로 컨셉트’ 카는 2016년 디트로이트 모터쇼를 통해 공개 되었으며 이를 통해 아우디의 수소 연료전지 드라이브 시스템에 대한 기술 역량을 선보였다.


news@autotribune.co.kr




댓글(0) 트랙백(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