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30 N라인 스파이샷 포착, 국내 출시될 가능성은?

[오토트리뷴=김준하 기자] 현대자동차의 준중형 해치백 i30의 N라인 모델 주행 장면이 포착됐다. N라인은 고성능 모델 N의 디자인을 적용해 공격적이고 스포티한 느낌을 주는 외관 스타일링 개조 모델이다.





i30 N라인의 라디에이터 그릴은 일반 모델보다 좌우 폭이 넓어지고 높이는 낮다. 검은색으로 가려졌지만 그릴 안쪽에 N 배지가 장착될 위치도 보인다. 범퍼 하단과 양 끝 공기흡입구가 커지면서 고성능 자동차의 강렬한 이미지를 더해준다. 세로로 배열된 주간주행등은 가로 배열로 바뀌어 차체가 보다 넓어 보인다. 범퍼 하단의 빨간 스플리터는 작지만 강렬함을 더해 N의 정체성을 드러내는 디자인 요소다.





측면부는 큰 변화는 없지만 하단 사이드 스커트 모양을 변경시켰다. i30 N에 사용된 빨간색 대용량 브레이크 캘리퍼는 제외될 것으로 예상된다. 휠은 일반 모델보다 조금 커졌지만, i30 N의 투톤 타입 휠과는 다른 새로운 모양이다. 측면의 낮은 차고를 통해 N라인 패키지에 서스펜션 세트의 도입도 예상된다. 서스펜션 교체를 통해 존재감을 더하고 주행성능을 향상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뒤 범퍼는 i30 N과 동일한 형상이지만 머플러가 한쪽 방향으로만 위치했다. 입체감을 살린 i30 N의 윙타입 대형 스포일러 대신 일반 모델과 동일한 루프 스포일러를 장착했다. 스포일러에 삽입된 보조 제동등 역시 일반형을 적용했다.


   


실내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지만, i30 N에 적용된 디자인 요소가 일부 사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스포츠 스티어링 휠과 스포츠 버킷 시트, 키킹 플레이트 등의 교체만으로도 실내 분위기는 크게 달라지게 된다.





i30의 파워트레인은 가솔린 2종, 디젤 1종으로 구성된다. 1.4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은 최고출력 140마력, 최대토크 24.7kg.m의 성능을 내고 1.6리터는 최고 204마력과 최대 27.0kg.m의 토크를 발휘한다. 1.6리터 디젤엔진은 136마력, 30.6kg.m의 성능을 발휘하며 모두 7단 DCT와 맞물린다. i30 N라인은 일반 모델과 동일한 엔진을 사용하지만, 성능을 소폭 높여 차이를 두게 된다.




i30 N라인은 올해 공개될 예정이며, 국내  출시 가능성도 유력하다. 한편, 현대차는 이번 부산 국제 모터쇼에서 고성능 모델 N, N라인, 일반 모델 모두에 적용할 수 있는 N옵션을 발표했다. 풀 패키지 형태인 N라인과는 달리 개별 선택이 가능한 커스터 마이징 사양으로 i30 전 라인에서 선택 가능하다.


kjh@autotribune.co.kr

사진출처 : Carscoops



댓글(0) 트랙백(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