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전 공개된 i30 N 라인, 국내 출시 가능성은?

[오토트리뷴=김준하 기자] i30 N 라인이 유럽 시장 출시를 앞두고 공개됐다. N 라인은 현대차의 고성능 모델 N의 공격적이고 스포티한 디자인을 일반 모델에 더한 스타일 패키지 모델이다. i30 N에 사용된 많은 디자인 요소가 상당 부분 적용된다.




  

전면은 좌우 폭이 넓어진 라디에이터 그릴이 사용되고 격자무늬 그래픽을 적용했다. 스파이샷에서 보였던 N 배지는 그릴에 장착되지 않는다. 확장된 공기흡입구와 가로 배치된 주간주행등으로 스포티하고, 차체가 넓어 보인다. i30 N에 사용된 범퍼 하단의 레드 컬러 스플리터가 N 라인에는 실버 페인트로 바뀌어 차별화됐다.




측면은 윈도우 라인과 도어 핸들에 크롬 장식으로 포인트를 줬다. 앞 펜더에 N 라인 배지를 착용해 일반 모델과 다르다는 것을 나타내고, 뒤 범퍼 측면에 i30 N에 적용한 사선 형태의 핀을 삽입했다. 새로운 디자인의 18인치 휠은 보다 역동적인 이미지를 심어준다.




후면은 일반 모델에 사용된 것과 동일한 루프 스포일러를 적용했다. 앞 범퍼처럼 뒤 범퍼도 i30 N의 것을 그대로 사용해 스포티하고, 하단 스플리터도 실버 컬러를 사용했다. 디퓨저 좌우에 듀얼 머플러를 장착한 i30 N과 달리 한쪽에 치우친 트윈 머플러를 장착했다.



 

실내는 기본 모델에 i30 N의 일부 사양을 추가할 수 있다. 천공 가죽으로 된 스포츠 스티어링 휠과 변속기 레버에는 N 로고가 삽입된다. N 브랜드에 사용되는 스웨이드 재질의 스포츠 시트도 선택할 수 있다.



1.4리터 터보 가솔린 엔진의 최고출력은 140마력으로 일반 모델과 동일하지만, 보다 스포티한 주행을 위해 엔진 반응을 다시 손봤다. 서스펜션 튜닝에 더해 PS4 미쉐린 퍼포먼스 타이어를 장착해 주행성도 향상시킨다. 일반 모델에 사용된 15인치 전륜 브레이크 디스크는 16인치로 커져 제동력을 높인다.



안드레아스 크리스토프 호프만 현대차 유럽 법인 상품 마케팅 부사장은 “i30 N은 론칭 이후 고성능 엔지니어링 분야에 있어서 현대 자동차의 역량을 보여주고, 운전의 재미를 더해 감성을 전달하는 부면에서 매우 큰 성공을 거두었다. 이제 i30 N 라인을 통해 보다 많은 사람들에게 이 느낌을 전하고자 한다. 디자인과 엔지니어링을 강화하는 N 라인 패키지가 유럽의 현대 브랜드에 더 많은 신규 고객을 유치하게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i30 N 라인은 이번 여름 유럽 시장에 출시될 예정이며, 국내 출시 가능성도 유력하다.  현대차는 부산국제 모터쇼에서 고성능 모델 N, N 라인, 일반 모델 모두에 적용할 수 있는 N 옵션을 발표했다. N 옵션은 개별 선택이 가능한 커스터 마이징 사양으로, i30 전 라인에서 선택 가능하다. N 라인은 풀 패키지 형태로 제공되는 점에서 N 옵션과 차이점이 있다.


kjh@autotribune.co.kr



댓글(0) 트랙백(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