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전기차 시장 1위, 아이오닉의 인기 비결은?

[오토트리뷴=양봉수 기자] 공기업부터 자영업자, 가정용 세컨카 등으로 인기를 끈 현대 아이오닉 일렉트릭(이하 아이오닉)이 2018 상반기 전기차 시장에서 판매량 1위를 차지했다. 코나 일렉트릭(이하 코나)이 역대급 사전계약을 달성하게 빠른 속도로 판매량을 올렸지만, 단기간에 아이오닉을 추월하는 데는 실패했다. 그런데 경쟁 모델 대비 주행 가능 거리도 짧은 아이오닉이 어떻게 시장 1위를 차지하게 된 것일까? 시승을 통해 아이오닉의 인기 비결을 점검해봤다.



공기역학적인 디자인과 뛰어난 연비

전기차들은 전부 연비가 좋은 것 아니냐고 반문할 수 있겠지만, 그렇지 않다. 전기차들도 효율성이라는 게 있다. 아이오닉은 국내에 판매되고 있는 모든 전기차를 통틀어 연비 혹은 효율성이 가장 좋다. 배터리 용량 대비 가장 멀리까지 주행할 수 있어서다. 예를 들어 배터리 용량이 똑같이 10kW라도 코나는 50km를 주행할 수 있지만, 아이오닉은 70km를 주행할 수 있다는 뜻이다. 그래서인지 주행 가능 거리가 200km 정도 밖에 안되지만, 실제로 100km 이상을 주행해도 주행 가능 거리가 120km가 넘게 남아 있는 경우도 발생했다.




연비가 좋을 수밖에 없는 가장 근본적인 이유는 디자인이다. 아이오닉은 애초부터 현대차의 간판 친환경차로 개발됐다. 그래서 디자인을 보면 다른 차량들에 비해서는 조금 특이하다. 출시 초에는 토요타 프리우스와 닮았다는 이야기도 참 많이 들었을 정도로 루프라인이나 후면 디자인이 비슷하다. 하지만 이는 아이오닉뿐만 아니라, 다른 친환경 차량들도 공기역학을 개선해 효율성을 높이고자 할 때는 이런 디자인을 많이 적용한다. 또 세세한 디자인 흐름도 남다르다. 사이드미러 안쪽으로 핀을 넣어서 와류를 최소화했고, 폐쇄형 휠 디자인과 라디에이터 그릴, 플라스틱 소재의 경량 스포일러 등은 모두 연비를 고려해서 디자인됐다.



경쟁 모델 대비 여유로운 뒷좌석

아이오닉의 뒷좌석은 경쟁 전기차들에 비해서 꽤 탈만하다. 수치상으로는 코나 혹은 쉐보레 볼트 EV 보다 헤드룸이 1~2cm 정도 좁고, 레그룸은 반대로 1~2cm 정도 넓다. 하지만 굳이 수치 상으로 따져보지 않아도 뒷좌석이 매우 편하다. 178cm의 성인이 앉았을 때 헤드룸은 넉넉한 편이 아니지만, 시트포지션이나 레그룸 등의 부분들은 무난하다.



뒷좌석이 경쟁 모델 보다 조금 더 편하다는 건 의외로 상당한 강점이 될 수도 있다. 전기차를 구매하는 많은 이들이 기업에서는 업무용 혹은 가정에서는 세컨카 겸 일상용 활용하기 때문이다. 업무용으로 활용할 때는 뒷좌석에 사람을 태울 일도 종종 발생하고, 가정에서도 일상용으로 사용하면서 출퇴근을 하거나, 아이들을 통학 시키는 등 생각보다 뒷좌석을 쓸 일이 잦다. 그렇기 때문에 당연히 이왕이면 넓고 편한 게 낫지 않을까. 




소형 SUV보다 넓은 적재공간

적재 능력은 정말 충격적이다. 평소에도 코나 디젤을 타고 있지만, 아이오닉의 적재공간은 상상 이상으로 넓었다. 예를 들어 코나에는 촬영장비를 제대로 싣고 다닐 수가 없어서 반드시 2열 시트를 접어야 하는데, 아이오닉은 트렁크 깊이감이나 면적 자체가 넓어서 2열 시트를 접을 필요가 없다. 그리고 라면 박스로 비유를 하자면, 코나는 마트에서 4개의 큰 상자를 뒷좌석을 접지 않은 상태에서는 절대 싣고 다닐 수 없다. 그런데 아이오닉은 이게 가능하다. 수치로 보면 아이오닉이 750리터, 코나는 360리터다.



짧은 주행거리와 작은 배터리?

칼에도 용도가 다르 듯이 자동차도 용도다 다르다. 어떤 이들은 아이오닉의 짧은 주행거리와 작은 배터리에 대해 상당한 불만을 쏟아낸다. 그런데 그렇게 불만을 가질 필요가 없다. 아이오닉은 장거리 주행을 위한 전기차가 아니기 때문이다. 애초에 그렇게 개발된 것을 가지고, 중식용 칼로 사과를 깎을 수 없다며 불평하는 건 옳지 않다. 또 댓글로 그런 불평하는 사람들 치고, 실제 전기차 보유자는 별로 없는 것 같다. 아무튼 장거리 주행이 잦다면 코나, 볼트 EV 같은 적절한 대안들이 있다.



짧은 주행거리와 작은 배터리는 오히려 강점이 아니었나 생각된다. 출퇴근만 하면 3일 이상 타고도 어쩌다 한 번씩 충전하면 되겠지만, 시승기를 작성하기 위한 시승이니 많은 주행을 했다. 그렇다 보니 충전 횟수도 두세 번 정도 됐는데, 그때마다 충전이 빠르게 돼서 아주 편리했다. 코나 같은 경우는 배터리 용량이 커서 충전 시간도 그만큼 길었는데, 아이오닉은 20분 정도면 90% 이상 충전된다. 자영업자라면 사무실에 완속으로 꽂아 놓아도 되고, 미팅할 때 근처 급속 충전기에 충전해도 되니 업무용으로도 좋고, 마트에서도 마찬가지로 장 보는 동안 충분히 충전이 되니 시내용이라면 주행 가능 거리에 대해서 크게 스트레스받지 않아도 될 거 같다.



비교적 착한 가격과 유지비

전기차는 가성비다. 가성비가 좋아야 한다. 그런데 배터리가 커지면 커질수록, 차량 가격도 오른다. 성능도 아이오닉이 코나에 비해서 조금 더 떨어지는데, 그렇다고 해도 아반떼와 비슷하거나 오히려 나은 성능을 발휘하기 때문에 걱정할 필요는 없다. 이렇게 배터리 용량이나 주행성능 등을 적절하게 세팅했기 때문에 보조금을 지원받을 경우 2,200만 원대부터 구입이 가능하다. 물론 지역에 따라 다르지만 옵션을 많이 넣어도 2,600만 원 정도면 되고, 친환경차량의 혜택도 많기 때문에 가격이나 유지비 등이 매우 합리적이다. 보조금 지원을 받지 않으면 3,900만 원대에서 4,200만 원대로 저렴한 편은 아니지만, 그래도 볼트 EV나 코나에 비해서는 훨씬 저렴한 편에 속하기 때문에 접근성이 좋다.




누구나 운전하기 편한 차

아이오닉은 기본적으로 준중형급 크기를 갖고 있기 때문에 크기가 크지 않다. 사이드미러는 넓고, 후방시야는 유리가 상하단으로 나누어져 있어 일반적인 세단보다 좋다. 스티어링 휠도 적당히 무겁고, 버튼식 변속기나 오토홀드 등도 있다. 특히 전방충돌경고나 어댑티브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같은 첨단 사양들도 가득해서 도심을 넘어 고속도로에서도 아주 편안한 주행이 가능하다.



생각보다 훨씬 매력적인 모델

주행 가능 거리가 짧기 때문에 아이오닉은 전기차 중에서도 별로 매력이 없어 보였다. 하지만 시승을 해보면서 세컨카 혹은 업무용 차를 구입한다면 무조건 아이오닉을 구입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시내 주행용으로는 정말 이렇게 편한 차도 흔치 않은 것은 물론이고, 충전 시간이 짧아서 이에 대한 부담도 적었다. 성격 급한 이들에게는 딱 좋다. 또한 경차보다 경제성이나 혜택도 뛰어나고, 소형 SUV보다 압도적으로 넓은 적재공간을 갖고 있다는 것도 뛰어난 강점 중 하나다. 주행 가능 거리가 짧은 한계는 분명하기 때문에 메인카로는 안 된다. 하지만 세컨카로 가정에서 차량을 하나 더 구입하거나, 도심 업무용으로 차량이 필요할 때는 정말 아이오닉만한 모델도 없는 것 같다. 

 

bbongs142@autotribune.co.kr





댓글(0) 트랙백(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