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형 제네시스 G80 출시, 주목할 만한 변화 7가지

[오토트리뷴=김준하 기자] 27일, 현대 제네시스 브랜드의 준대형 세단 G80 2019년형 모델이 출시됐다. 연식 변경 모델로 안전성과 편의성을 향상시키고, 트림별 상품성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제네시스 액티브 세이프티 컨트롤 기본 적용

이번 연식 변경 모델에는 제네시스 ‘액티브 세이프티 컨트롤’이 전 트림에 기본 장착된다. 이 시스템은 종합 운전 보조 장비로 고속도로 주행 보조,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완전 정차 후 출발 지원), 차로 이탈 방지 및 보조, 전방 충돌 방지 및 보조, 진동 경고 스티어링 휠, 그리고 하이빔 보조와 같은 첨단 기능들이 포함된다. 여기에 더해 G80에 최초로 적용되는 후방, 후측방 교차 충돌 방지 및 보조 시스템도 추가돼 운행 안전성이 크게 증가한다.



스마트 자세 제어 시스템

최신 제네시스 모델에만 적용했던 스마트 자세 제어 시스템도 일부 트림에 적용돼 운전자의 편의성을 높인다. 이 기능은 운전자의 키, 앉은키, 몸무게 등의 체형 정보를 입력하면 현재 운전자세를 분석해 시트와 스티어링 휠, 도어 미러, HUD의 위치를 추천 위치로 자동 설정한다. 이에 더해 현재 운전자세의 요추 하중과 변형률에 대한 건강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이 기능은 가솔린 3.3 프레스티지 이상 트림에 적용된다.



터널 모드 자동 내기 전환 시스템 기본 적용

기아차 K9에서 선보였던 터널 모드 자동 내기 전환 시스템도 기본 적용된다. 내비게이션과 연동되는 이 시스템은 터널 진입 시 운전자가 별도 조작할 필요 없이, 자동으로 외기 차단 모드로 전환해 터널 내의 오염된 공기가 차량 내부로 유입되는 것을 방지하는 기능이다.



첨단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2019년형 G80에 적용되는 신규 내비게이션 및 오디오 시스템은 LTE 통신 방식으로 데이터 전송 속도를 높이게 된다. 카카오 아이 서버형 음성 인식 서비스, 미러링크 등이 신규 적용되며, DMB도 HD 급 고화질로 업그레이드된다.



디젤 트림 상품성 강화

2.2 디젤 모델의 경우 3.3 가솔린에 비해 부족한 기본 사양을 강화해, 가솔린 트림과의 차이를 없애고 상품성을 높였다. 디젤 모델은 럭셔리와 프리미엄 럭셔리 2개 트림으로 운영되며, 이 중 고급 트림인 프리미엄 럭셔리는 기존에는 선택할 수 없었던 렉시콘 프리미엄 오디오와 9.2인치 디스플레이가 적용된다.



가솔린 트림 다양화

가솔린 3.8 모델은 럭셔리, 프리미엄 럭셔리, 프레스티지, 파이니스트 4개로 트림을 늘려 선택의 폭을 넓혔다. 기존 모델에 비해 하위 트림을 2개 더 추가하므로 고배기량을 선호하는 고객들의 선택의 폭을 넓혔다.



디자인 패키지 선택 폭 확대

2019년형 G80은 LED 라이팅 패키지와 스포츠 디자인 셀렉션 패키지를 하위 트림에서도 선택할 수 있도록 해 디자인을 중시하는 고객을 위해 변경했다. LED 라이팅 패키지는 어댑티브 풀 LED 헤드램프와 풀 LED 테일램프가 장착되며, 가솔린과 디젤 라인업 모두 선택할 수 있다.



스포츠 디자인 셀렉션은 앞, 뒤 범퍼와 라디에이터 그릴, 몰딩, 전용 듀얼 머플러, 다크 스퍼터링 휠 등이 포함되며 가솔린 라인업에서 선택할 수 있다. 한편, 뒷좌석 컴포트 패키지는 고급 스웨이드 목베개가 추가돼 편의성을 높이고, 뒷좌석 듀얼 모니터의 기능 및 디자인을 개선해 고급스러움을 살렸다.



2019년형 G80의 가격은 트림별 시작가격 기준, 가솔린 3.3 모델이 4,899~5,969만 원, 가솔린 3.8 모델 5,272~7,098만 원, 디젤 2.2 모델 5,183~5,861만 원, 그리고 3.3 터보 가솔린 모델이 6,764만 원이다.


kjh@autotribune.co.kr






댓글(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