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랙스 vs 티볼리, 스페셜 모델로 판매량 높일까?

[오토트리뷴=김준하 기자] 소형 SUV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과 구매가 갈수록 증가하는 추세다. 비교적 젊은 구매자들이 많은 차급이기 때문에, 자사 충성 고객으로 자리 잡게 하려는 자동차 제조사들의 노력이 뜨겁다. 이런 가운데 쉐보레와 쌍용 자동차가 외관 및 실내 디자인의 변화로 개성을 살린 모델을 출시해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히고 있다.



한국지엠은 트랙스 ‘레드라인 에디션’(Red Line Edition)을 3일부터 판매한다. 이번에 출시한 레드라인 에디션은 블랙과 레드 컬러의 조합으로 한결 세련된 외관 이미지를 완성하는 스페셜 모델이다. 2015 북미 세마쇼(SEMA show)에서 처음 공개된 쉐보레 레드라인 에디션은 레드 엑센트가 포함된 블랙 알로이 휠, 블랙 라디에이터 그릴과 블랙 보타이 로고 엠블럼, 레드 컬러 레터링이 공통으로 적용되며, 차종별로 추가적인 디자인 요소가 가미된다.


 

트랙스 레드라인 에디션은 차량 전면부에 블랙 그릴과 블랙 보타이 엠블럼을 채택해 보다 차별화된 이미지를 구축한다. 측면부의 윈도우 몰딩은 기존 크롬 대신 블랙 컬러가 적용되며, 사이드 미러 커버도 블랙 컬러로 마무리해 조화롭게 꾸며진다. 레드라인 전용 18인치 블랙 알로이 휠에는 레드 컬러의 포인트 라인이 추가돼 역동성을 더한다. 후면부 쉐보레 레터링도 레드 컬러를 사용해 일반 모델과 차별화한다.



레드라인 에디션은 지난해 미국 시장에서 판매되는 트랙스와 말리부, 카마로, 트래버스, 콜로라도를 포함한 9개 쉐보레 제품에 폭넓게 적용되며, 국내에서는 트랙스에 최초로 적용된다. 레드라인 에디션은 LT코어 트림과 프리미어 트림에서 선택할 수 있으며, 스노우 화이트 펄, 스위치 블레이드 실버, 모던 블랙, 새틴 스틸 그레이 외장 색상 모델에 적용된다.


트랙스 레드라인 에디션 가격은 1.4리터 가솔린 기준 ▲LT코어 2,176만 원, 프리미어 2,361만 원이며, 1.6리터 디젤 모델 기준 ▲LT코어 2,422만 원, ▲프리미어 2,548만 원이다.

   


한국지엠은 레드라인 에디션에 앞서 '퍼펙트 블랙'이라는 스페셜 모델도 선보인 바 있다. 퍼펙트 블랙은 전용 블랙 외장 컬러에 더해 엠블럼과 휠에도 블랙 컬러를 입히고, 후드에는 스페셜 데칼을 삽입한다. 실내에도 투톤 가죽 시트와 전용 매트를 사용해 소형 SUV에 당당하고 카리스마 넘친 디자인을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쌍용자동차는 2019년 형 티볼리를 출시하면서 신규 컬러인 ‘오렌지 팝’과 ‘실키 화이트펄’을 추가한다. 측면은 새롭게 디자인한 16인치 알로이 휠이 사용되고, 크롬 몰딩을 신규 적용한 뒤 범퍼는 하단부 디자인까지 함께 변화를 줬다.



실내 디자인 및 편의 사양 일부도 추가된다. 실내는 부츠타입 변속레버를 신규 적용했으며, 5~30km/h 범위에서 속도를 변경할 수 있는 경사로 저속 주행장치(HDC)가 신규 적용돼 오프로드 주행성을 향상시킨다. 키를 소지하고 일정 거리 이상 멀어지면 자동으로 도어가 잠기는 오토클로징 도어도 적용하는데, 기함 모델인 G4 렉스턴 다음으로 적용된 사양이다.



쌍용차는 스페셜 모델인 티볼리 아머 기어 2 두 가지 모델을 통합하고, ‘기어 플러스’를 새롭게 선보인다. 커스터마이징 옵션 ‘기어 플러스’는 소비자가 원하는 외관 디자인을 다양하게 추가해 개성을 살릴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차체 컬러는 물론 루프와 도어 미러의 색상도 선택 가능하며, 후드와 루프에 적용되는 데칼 이미지와 엠블럼 모양까지 선택해 다양하게 조합할 수 있다.



기어 플러스는 일반 트림과 달리 17인치 다이아몬드 커팅 휠이 기본 적용되고, 전용 선택 품목으로 도어 미러와 루프 데칼을 장착할 수 있다. 새로운 커스터마이징 선택 품목도 추가됐다. 후드와 펜더, 도어 가니시 3가지 신규 디자인을 추가해 ‘나만의 티볼리’를 꾸밀 수 있는 자유도가 높아졌다.



기어 플러스는 티볼리 아머 모델에서만 선택할 수 있다. 가격은 가솔린 모델 2,155만 원, 디젤 모델 2,361만 원으로 추가 선택 사양에 따라 금액은 달라진다.


한국지엠과 쌍용차는 자사의 대표 소형 SUV 트림을 확대해 소비자들의 선택의 폭을 넓히고, 판매를 늘리기 위해 다양한 구매 혜택 프로그램도 제공 중이다. 경쟁이 치열한 소형 SUV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고자 하는 제조사들의 노력은 앞으로도 계속 이어질 전망이다.


kjh@autotribune.co.kr




댓글(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