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시 앞둔 쉐보레 말리부 디젤, 출력과 연비는?

[오토트리뷴=양봉수 기자] 쉐보레가 연말 말리부의 부분변경을 출시하면서 디젤 라인업을 추가 투입할 계획이다.



말리부는 현재 1.5와 2.0 가솔린 터보, 1.8리터 하이브리드까지 총 3가지 엔진 라인업으로 판매되고 있다. 하지만 중형 세단 시장에서의 하이브리드 인기가 급격히 감소함에 따라 1.6리터 디젤 엔진을 새롭게 투입한다.


기존 8세대에서도 디젤 모델이 있었지만, 현행 9세대의 디젤 모델은 배기량이 다르다. 신형 말리부 디젤은 1.6리터의 배기량으로 다운사이징을 거쳤다. 이로 인해 배기가스를 줄이면서도 연료 효율성은 더욱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1.6리터 디젤 엔진은 말리부의 형제 모델인 오펠 인시그니아에서 사용되고 있던 검증된 엔진이며, 이쿼녹스에 장착된 엔진과도 동일하다. 최고출력 136마력, 최대토크 32.6kg.m를 발휘한다. 여기에 변속기는 6단 자동이 맞물릴 가능성이 높다.



최고출력만 보면 8세대 말리부에서 2.0 디젤 엔진을 장착했던 것보다는 수치상으로 성능이 떨어진다. 기존 대비 최고출력이 20마력, 최대토크는 3.2kg.m이 낮은 수치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9세대 말리부는 8세대와 비교해 130kg이나 경량화를 이뤄낸 덕분에 오히려 경쾌한 성능을 발휘할 것으로 보인다.



연비는 같은 엔진을 사용하는 이쿼녹스가 13.3km/l로 인증됐으나, 실제 시승해본 결과 이를 상회하는 경우가 많았고, 심지어 고속도로에서는 20km/l를 넘기기도 했다. 또한 말리부 1.8 하이브리드는 복합연비 17.1km/l를 기록할 정도로 연비가 뛰어나기 때문에 이를 감안하면 1.6 디젤 모델도 상당한 연비를 기대해볼 수 있겠다.



사실 8세대 말리부 디젤은 판매량이 높지 않았다. 그러나 9세대 말리부는 합리적인 가격에, 그랜저급 크기, 뛰어난 상품성, 경량화 등으로 탄탄한 상품성을 확보했기 때문에 고효율 연비까지 확보한다면 판매량이 향상에 적잖은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bbongs142@autotribune.co.kr


댓글(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