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보레 말리부, 10월 한 달간 준중형만큼 싸다?

[오토트리뷴=양봉수 기자] 쉐보레가 10월 한 달간, 코리아 세일 페스타에 참여한다. 이번 이벤트에서는 6천 대 한정으로 차종에 따라 최대 11%의 할인을 제공하며, 금액적으로는 520만 원에 달한다. 특히 말리부도 최대 11% 할인으로 410만 원까지 할인이 제공돼 준중형 세단 가격에 구매가 가능해졌다.



쉐보레 말리부의 가격은 개별소비세 인하 후, 2,345만 원에서 3,310만 원에 판매 중이다. 파워트레인별로는 1.5 가솔린 터보가 2,345만 원부터 3,310만 원, 2.0 가솔린 터보는 3,022만 원에서 3,279만 원이다. 또 1.8 하이브리드는 3,142만 원부터 3,307만 원에 책정되어 있다.



쉐보레는 코리아 세일 페스타에 말리부 2천여 대를 특별 할인 판매한다. 기본적으로는 9%를 할인해서 일시불로 구매하면 2,345만 원대의 모델을 200만 원 정도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다. 할부를 진행하면 오히려 더 많은 11% 할인에 72개월을 4.9%의 금리로 제공되고, 60개월을 무이자로 납부해도 된다.



여기서 끝이 아니다. 수입차 보유 고객과 생애 첫차 고객에게는 각각 50만 원씩 할인해주고, 태풍 피해 차량 보유 고객에게는 100만 원을 더 깎아준다. 중고차 트레이드-인 프로그램을 이용할 경우 30만 원 할인과 10만 원 모바일 상품권 등 다양한 방법으로 추가 할인을 제공한다.



말리부의 하위 트림의 가격은 이미 준중형 세단의 고급 트림과 비슷한 가격대로 겹치지만, 코리아 세일 페스타의 할인이 반영되면 구입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 일단 배기량이 1.5리터로 오히려 다른 준중형 세단보다 세금도 저렴하고, 주유비나 보험료 등의 유지비에서도 걱정할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특히 1.5 가솔린 모델은 저공해 3종까지 인증을 받아 공영주차장 할인이나, 혼잡통행료 면제 등의 혜택도 누릴 수 있다.


한편, 한국지엠 국내영업본부 백범수 전무는 “쉐보레는 코리아 세일 페스타 프로모션과 연계해 올해 최고 수준의 할인 혜택을 마련했다”면서, “10월 한 달간 제공하는 파격적인 프로모션을 통해 더 많은 고객이 쉐보레 제품을 경험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bbongs142@autotribune.co.kr


댓글(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