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 인기모델 잔존가치 국산차 1위는 그랜저 IG, 수입차 1위는?


[오토트리뷴=뉴스팀] SK엔카 직영 자동차 유통 플랫폼 SK엔카닷컴이 작년 하반기 신차 인기모델의 1년 후 잔존가치를 분석한 결과 국산차 부문에서는 그랜저IG가, 수입차 부문에서는 벤츠-E클래스와 토요타 캠리가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는 2017년 7월부터 12월까지의 국산 및 수입 판매실적을 기반으로 한 상위 각 10개 신차 모델을 대상으로 이루어졌다.



분석 결과 국산차 중에서는 그랜저IG가 87%로 가장 높은 잔존가치를 기록했다. 사양 및 성능, 디자인적인 측면에서 모두 우수한 평을 받아 신차시장에서도 인기가 많은 그랜저IG가 중고차시장에서도 높은 인기를 누리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어서 카니발이 86%로 잔존가치 2위를 차지했다. 가족단위의 편리한 이동을 원하는 이들의 수요가 높아 중고차 시장에서도 인기가 꾸준할 것으로 분석된다. 아반떼AD와 쏘렌토는 나란히 공동 3위(85%)를 차지했으며 투싼이 5위(83%)를 기록했다.



수입차 중에서는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와 토요타 캠리 하이브리드가 83%로 잔존가치 공동 1위를 차지했다. E클래스의 경우, 판매대수와 신차가격은 BMW 5시리즈가 더 높았으나 잔존가치는 E클래스가 높이 평가됐다. 중후하고 세련된 멋을 풍기는 E클래스의 특유의 매력을 찾는 소비자가 많은 것으로 보인다. 토요타 캠리 하이브리드는 친환경차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최근 트렌드에 따라 높은 인기를 구사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어서 렉서스 ES가 3위(80%), 포드 익스플로러가 76%로 4위를 차지했다. 뒤이어 대형세단 메르세데스-벤츠 S클래스가 75%로 5위에 올랐다.


SK엔카 사업총괄본부 박홍규 본부장은 “중고차 구매 시 잔존가치는 가격책정에 큰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필수적으로 체크해봐야 할 요소다.”라며, “SK엔카에서는 차량별 잔존가치 등 상세정보를 제공해 중고차 구매를 고려하는 이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news@autotribune.co.kr



댓글(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