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 현대 팰리세이드의 파격적인 가격, 숨은 의도는 무엇?

[오토트리뷴=양봉수 기자] 현대자동차의 새로운 대형 SUV 팰리세이드가 2018 LA오토쇼에서 공개됐다. 이와 동시에 국내에서도 사전계약을 시작했는데, 예상보다 합리적인 3,475만 원에서 4,227만 원대로 책정돼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팰리세이드는 현대차의 차세대 대형 SUV인 만큼 크기나 사양 모두 압도적이다. 국산 SUV 최초로 8인승 모델이며, 3열 전동시트, 2열 통풍시트, 10인치의 터치스크린, 블루투스 멀티 커넥션, 버튼식 변속기 등을 적용했다. 뿐만아니라 20인치 휠과 전방 차량 출발 알림, 액티브 노이즈 캔슬레이션, 후측방 모니터 등 첨단, 편의사양도 가득하다.



가격을 낮출 수 있었던 요인은 싼타페와 공유하는 2.2리터 디젤엔진과 제네시스에 장착되는 3.8리터 가솔린 엔진을 사용했기 때문에 엔진 단가 자체에서부터 가격을 낮출 수 있었다. 또한 철강사업부터 변속기, 사륜구동 시스템, 대부분의 첨단 기술까지 현대차가 자체적으로 해결해서 원가절감에도 적극적인 대응이 가능했다.



하지만 위와 같은 이유는 표면적인 부분이고, 숨은 이유는 따로 있다. 일단 국내 대형 SUV 시장은 규모가 굉장히 작은 편이다. 포드 익스플로러나 기아 모하비의 판매량이 많은 편이긴 하지만, 중형 SUV 판매량에 비하면 턱 없이 적다. 그러므로 합리적인 가격을 제시해 대형 SUV 시장을 키울 필요가 있었다. 그렇지 않으면, 기존의 베라크루즈나 맥스크루즈와 같은 아픔이 반복될 수 있기 때문이다.



팰리세이드를 통해 현대차가 타깃으로 삼은 고객층은 7인승 중형 SUV를 타는 소비자들이다. 현대 싼타페와 기아 쏘렌토 7인승은 사실상 3열에 성인이 탑승하기 어렵기 때문에 팰리세이드의 여유로운 3열을 강조해 이들을 흡수할 수 있다. 더군다나 이 차량들과는 가격대도 비슷하게 겹치기 때문에 팰리세이드는 매력적일 수밖에 없다.



조금 더 넓게는 기아 카니발과 수입 대형 SUV를 고민하는 소비자들까지 타깃으로 삼을 수 있다. 카니발은 여유로운 탑승공간과 적재공간으로 법인시장은 물론 패밀리카로도 인기인데, 팰리세이드도 역시 공간이 여유롭고, 7인승의 경우 2열 시트까지 통풍시트와 같은 편의사양이 적용되기 때문에 뒷좌석 탑승에도 부족함이 없다. 더군다나 포드 익스플로러, 혼다 파일럿 등과 비교해서는 크기도 더 크고, 사양도 우수한데, 가격까지 합리적이어서 가성비를 강조하기에도 유리하다.



별개의 이야기이기는 하지만, 제네시스 브랜드로 GV80도 이르면 내년 말 출시될 예정이어서 이와 가격 차이를 두기 위한 전략도 숨어 있을 가능성이 크다. 아직 트림별 가격이나 선택사양 가격이 확정되지 않았으나, 전반적인 상황들을 보면 대형 SUV 시장에서도 가성비를 강조하기에도 손색이 없어 직접적인 경쟁 모델인 쌍용 G4 렉스턴은 직격타를 맞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출시 이후에는 경쟁모델의 소비자에 흡수에 머무르지 않고, 비슷한 가격대의 비슷한 탑승인원을 확보한 차량이나 소비자들을 공략해 시장을 확대에 집중할 것으로 전망된다. 

 

bbongs142@AutoTribune.co.kr


댓글(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