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 아빠들의 취향 저격한 현대 팰리세이드, 그 이유는?

[오토트리뷴=양봉수 기자] 현대자동차의 팰리세이드는 자녀가 있는 가정을 위한 패밀리카다. 단순히 크기만 큰 차량이 아니라, 실제로 많은 인원이 탑승할 수 있도록 개발되었다. 또한 아빠들이 원하는 것들을 담아 그야말로 아빠들의 취향을 저격했다.



온라인상에서 혹은 초기에 2.2 디젤에 대한 아쉽다는 의견이 있었다. 하지만 대다수의 아빠들에게는 단점보다 긍정적인 부분으로 평가된다. 패밀리 SUV 특성상 힘이 넘쳐서 빠를 필요가 없다. 아내와 아이들이 함께 타야 하기 때문에 힘은 부족하지만 않으면 되고, 승차감이 중요하다. 아이들을 키우다 보면 총알(?)이 많이 필요하기 때문에 연비가 중요하다. 2.2 디젤은 싼타페와 비슷한 연비로 인증을 받은 것으로 확인되었을 정도로 연비가 좋기 때문에 차량 유지비를 조금이나마 아낄 수 있다는 것도 아빠들에게는 긍정적으로 평가될 만한 부분이다.



아이가 셋 이상인 다자녀 가정에서는 카시트도 고민이다. 막상 보면 카시트를 3개나 장착할 차량이 별로 없다. 그런데 팰리세이드는 2열에 2개, 3열에 하나를 장착할 수 있다. 기아 카니발이 굳이 필요하지 않아도 선택권이 없어 할 수 없이 구입해야 했던 아빠들도 이제는 팰리세이드까지 선택지를 넓힐 수 있게 됐다.



카시트도 카시트지만, 문제는 거기서 끝이 아니다. 유모차도 싣고 다녀야 한다. 애들은 다 태웠는데, 유모차를 못 싣고 다니면 완전 낭패가 아닐 수 없다. 그런데 팰리세이드는 3열을 모두 펼쳐도 간단한 유모차 하나 정도는 적재가 가능하다. 2열까지 사용한다고 한다면, 큰 유모차도 걱정 없이 적재할 수 있다. 더군다나 2열이나 3열 시트가 전동 폴딩이라 시트를 접느라 땀을 뺄 필요도 없다. 이건 해본 사람만 아는 정말 꿀 같은 기능이다.


적재공간이 넓거나 7~8인승 시트의 장점은 여기서 끝나지 않는다. 결혼을 하고, 아이를 낳고 살다 보면 부모님 혹은 친구 가족들과 여행을 다니게 되기도 한다. 이때 1대의 차량으로 두 가정 정도는 거뜬하게 탈 수 있으니 미니밴처럼 실용적이다. 장거리 여행을 하더라도 3열 시트가 비교적 편안하고, 3열 뒤로도 100리터 아이스박스 적재까지 가능하니 꽤 쓸만한 적재공간을 가지고 있다.



아이들이 조금 큰 아빠들에게는 캠핑이라는 숙제가 생겨난다. 차박을 한다면 팰리세이드는 2~3열을 접으면 성인 2명은 여유롭게 잘 수 있고, 좁게는 1~2명의 아이도 함께 잘 수 있다. 물론 텐트와 함께 사용한다면 걱정거리도 아니다. 전자식 사륜구동에 2.3톤까지 카라반 견인도 가능하다. 견인이라는 건 그리 단순한 문제가 아닌데, 현대차 담당자에 의하면 섀시뿐만 아니라, 엔진, 변속기, 제동 등도 이미 충분한 테스트를 거쳤다고 한다.

   


LA오토쇼 현장에서 컵홀더를 일일이 체크해봤더니 무려 16개 정도로 파악됐다. 컵홀더에 집착한 것처럼 보이지만, 컵홀더는 캔이나 병을 보관할 수도 있지만, 간단한 짐도 넣을 수 있게 설계돼서 핸드폰 같은 것들도 보관할 수 있다. 또 USB 포트도 1열부터 3열까지 전 좌석에 있어서 스마트 기기의 활용도가 높은 요즘 시대에 대응했다. 때문에 별로 좋은 방법은 아니지만, 장거리 이동 시 아이들이 스트레스를 받을 때는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PC로 조용하게 만들 수도 있다.



미세먼지가 극성이다. 유난스럽게 키우기 싫어 아무리 아이들을 강하게 키우려고 해도 가끔은 걱정되는 게 사실이다. 이때 좋은 기능이 바로 공기 청정 모드다. 실제로 공기 청정 기능이 얼마나 효과적인지는 모르겠지만, 일단 기능 자체가 있다는 것만으로도 아빠들에게는 조금이나마 위안이 된다. 이는 내수형 모델에만 적용되는 사양이라 LA오토쇼 전시차량에서는 사진을 촬영할 수가 없었다.



아이들이 잘 때, 아빠들도 피곤하다. 장거리를 이동하면 탑승자나 운전자나 피곤한 건 마찬가지다. 이때 아이들이 자도록 배려하느라 라디오나 노래를 듣기도 꺼려지는데, 배려 모드를 활용하면 1열에서만 스피커가 작동하게 할 수 있다. 너무 크게 틀면 어차피 꽝이긴 하지만, 지루함을 달랠 정도는 될 것 같다.  


차가 여러 대인 가정도 있겠지만, 1대인 가정도 많다. 아이들을 등하교 시키거나, 장을 볼 때는 아내도 운전을 해야 하는데, 어라운드 뷰가 큰 차량의 주차 부담을 덜어준다. 또한 주행을 할 때는 후측방 모니터가 작동해서 사고를 예방하도록 돕고, 지형반응모드는 주행 안정성을 높여준다. 명절이나 여행 같은 장거리 주행 상황에서는 날씨에 영향을 받지 않고, 마음 편하게 운전 교대도 가능하다.


※ 현대 팰리세이드는 오랜만에 출시되는 대형 SUV이기도 하고, 관심이 매우 뜨겁습니다. 이에 오토트리뷴은 LA 현지에서 팰리세이드에 대한 깊이감 있는 콘텐츠를 제공하기 위해 주제를 세부적으로 나눠 특집으로 연재할 예정입니다.  


bbongs142@autotribune.co.kr


댓글(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