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픽업트럭, 벌써 양산화 과정에 돌입하나

[오토트리뷴=김준하 기자] 대형 모델 팰리세이드의 출시로 SUV 라인업을 강화한 현대차가 픽업트럭 출시에도 박차를 가할 전망이다. 지난 2015년 선보인 싼타크루즈 픽업트럭 콘셉트 모델은 대중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지만, 실제 양산 여부가 불투명해 아쉬움을 남긴 바 있다. 그러던 중 픽업트럭 모델이 양산화 과정에 돌입했다는 관계자의 인터뷰가 최근 공개돼 다시금 주목받는다.



현대, 기아 디자인 최고 책임자인 루크 동커볼케 부사장은 해외 매체와의 인터뷰 내용 가운데 “2015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공개된 바 있는 픽업트럭 모델은 현재 개발 중이다. (디자인 측면에서) 내가 관여할 일은 끝났고, 양산을 앞둔 과정이 진행 중이다.”라고 언급해 현대 픽업트럭이 가능한 빠른 시기에 출시될 것임을 밝혔다.



콘셉트 모델인 싼타크루즈는 도심형 유틸리티 픽업트럭으로, 날렵한 외관 디자인과 활용성을 높인 적재 공간으로 주목받았다. 5인승 구조에 1열 도어 및 코치 도어를 장착해 탑승이 편리하고 두드러진 휠 하우스와 공격적인 캐릭터 라인 등을 적용해 디자인 완성도가 높다. 현대차의 디자인 기조가 계속 변화되고 있기 때문에, 차체 디자인은 상당 부분 달라지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싼타크루즈 콘셉트 모델의 확장형 적재 공간은 서랍식 구조를 택해 적재함이 뒤로 밀려나 대형 화물도 운반할 수 있다. 수하물 고정 장치와 레일 시스템을 갖춰 레저용 차량으로도 활용할 수 있고, 차체 대비 넉넉한 적재공간을 확보할 수 있어 양산 모델에도 동일한 구조가 적용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아직 개발 단계에 있어서 확정적이지는 않지만, 현대차가 개발하는 픽업 트럭은 포드 레인저나 토요타 타코마와 같은 중형급 모델일 가능성이 크며, 포드 F-150이나 쉐보레 실버라도와 같은 대형급 모델에 대응할 가능성도 있다. 도심형 픽업트럭을 표방하는 모델로 차체는 현대차 SUV에 주로 적용되는 모노코크 구조를 사용하게 된다. 프레임 바디를 사용한 경쟁 모델들에 비해 오프로드 주행 성능은 차이가 있지만, 개발비 절감으로 인한 가격 경쟁력과 편안한 승차감과 같은 고유의 장점도 보유한다.



현대의 픽업트럭은 북미 시장을 주로 염두에 둔 만큼 가솔린 엔진이 장착될 것으로 전망된다. 1.6리터 터보 엔진의 경우 최고출력 204마력, 최대토크 27.0kg.m의 성능을 발휘하게 된다. 2.4리터 자연흡기 엔진은 중형 승용 모델에 주로 사용하는 것으로 최고출력 190마력, 최대토크 24.6kg.m를 달성한다. 2가지 엔진은 승용 세단 모델을 기준으로 하고 있기 때문에, 픽업트럭 모델에는 출력과 성능을 향상시켜 장착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차의 새로운 픽업트럭 모델은 픽업트럭의 인기가 갈수록 상승하는 미국 시장에 대응하기 위해 현지 공장에서 생산될 전망이다. 본래 출시 예정인 2020년보다 앞당겨 선보이게 될 가능성도 예측된다.


kjh@autotribune.co.kr



댓글(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