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 렉스턴 스포츠 칸, G4 렉스턴 대비 우월한 특징은?

[오토트리뷴=김예준 기자] 타 브랜드에 비해 신차 출시가 비교적 느린 쌍용차는 2019년 렉스턴 스포츠 칸을 출시하며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칸은 기존 렉스턴의 파생 모델로 기존의 고급스러운 실, 내외 디자인을 갖춰 뛰어난 상품성을 자랑한다.



분류가 다르지만, 동일한 고급스러움

국내 대형 SUV의 한 축을 담당하며 당당하고 크기를 강조한 렉스턴의 전면부 디자인을 그대로 이어받아 강렬하다. 5m가 넘는 전장을 갖고 있지만 어색함 없이 조화를 이룬 것도 특징이다. 티볼리 에어가 티볼리의 트렁크 부분만 길어져 어색함을 보이는 것과 달리 칸은 프레임을 연장시켜 안정적인 디자인을 자랑한다. 기존 렉스턴의 휠베이스가 2,865mm인 것과 달리 칸의 휠베이스는 345mm가 더 긴 3,210mm에 달한다. 이는 렉스턴 스포츠와 비교해도 110mm 더 길다. 하지만 적재함만 연장돼 실내공간은 그대로다. 후면부는 렉스턴 스포츠와 유사하며 전용 칸(KHAN)레터링을 부착해 차별화를 둔 것에 그친다.



실내의 디자인은 G4 렉스턴과 동일하며 직선을 많이 사용해 실내공간이 한층 넓어 보인다. 센터패시아는 스티치는 물론 가죽으로 감쌌다. 또한 상위 트림은 고급차에만 적용되는 나파가죽 역시 동일하게 적용했다. 스마트키 시스템, 우적감지 와이퍼, 오토라이트 컨트롤, 2열 에어벤트 역시 기본사양부터 똑같이 적용했다. 



대형 SUV의 트렁크 공간을 가볍게 무시하는 크기

가격은 렉스턴 보다 저렴하지만 전장과 적재함의 크기는 렉스턴을 압도한다. 렉스턴의 2열 후방부터 잰 트렁크 공간의 길이 X 폭 X 높이는 1,242 X 1,160 X 931mm이며, 용량은 1,252리터다. 칸의 적재함은 이보다 큰 1,610 X 1,570 X 570mm이고, 적재함의 높이가 낮아 용량은 1,262리터에 불과해 작아 보인다. 그러나 픽업트럭인 만큼 칸은 뛰어난 적재 중량을 갖췄다. 용도에 따라 승차감을 강조했고, 레저의 성격이 짙은 5링크 서스펜션은 500kg, 높은 내구성을 갖춰 농지 등 험로에서 활용 가능한 리프 서스펜션은 700kg이다.



56만 원 VS 2만 8,500원

칸은 렉스턴의 파생모델로서 동일한 전면부 디자인과 실내 디자인을 갖고 있지만, 가격은 최대 1,767만 원 낮다. 또한 화물차 혜택으로 자동차세 역시 저렴해 칸에겐 큰 장점이다. 동일한 배기량의 2.2리터 디젤 엔진을 적용한 두 차종의 세금차이는 어마어마하다. 



2,157cc의 동일한 배기량이다. 그러나 승용차로 분류된 렉스턴의 경우 지역에 따라 약 56만 원의 자동차세를 납부한다. 화물차로 분류된 칸은 2만 8,500원인데, 이는 20배가량의 높은 차이다. 하지만 적재함에 탑을 씌울 경우 종류에 따라 구조 변경을 신청해야 하고, 용도 역시 변경돼 자동차세가 높아진다.



또한 출고 상태 그대로의 칸은 화물차로 분류돼 업종에 따라 개인사업자 부가세 환급 품목으로 지정돼 차량 가격의 약 10% 정도 부가세 환급이 가능하다. 그러나 업종과 사업체 규모에 따라 환급 유무가 다르므로 자세한 확인이 필요하다. 


화물차로 분류되는 만큼 단점도 존재한다. 매년 정기 검사를 받아야 한다. 게다가 승용차와 화물차의 보험료 산정이 다르기 때문에 경력과 나이 등의 항목에 따라 칸이 더 높은 보험료를 지불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칸은 화물차이므로 도로교통법 제60조 1항에 따라 고속도로 지정 차로 통행 항목 위반 시 5만 원의 범칙금과 벌점 10점이 부과될 수 있는 점을 인지해야 한다.


news@autotribune.co.kr


댓글(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