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업계, 개소세 인하와 할인공세로 최대 531만 원 할인

[오토트리뷴=양봉수 기자] 정부가 내수 소비 진작을 위해 3일, 발표한 개별소비세 인하에 맞춰 현대, 기아, 한국지엠 등 국내제조사들이 개소세 인하분과 추가할인을 더한 판매가격을 공개했다. 


정부가 지난해 말까지 실시하겠다고 밝혔던 개소세 인하를 6월까지 연장하겠다고 발표했다. 올해 1월 일시적으로 개소세 인하 혜택을 받지 못한 차량들에 대해서는 추후 소급적용을 받을 수 있다.



현대 그랜저, 최대 180만 원 할인

현대차는 개소세 인하에 따라 최소 30만 원 내외에서 최대 210만 원에 달하는 금액을 할인 받을 수 있으며, 동시에 추가할인을 실시하기도 한다. 현대 쏘나타는 개소세 인하에 따라 약 50만 원의 혜택을 볼 수 있다. 여기에 추가할인과 노후차 지원 등의 혜택을 더하면, 최소 111만 원 이상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으며, 그랜저는 추가할인과 합쳐 165만 원 이상 인하효과를 누릴 수 있다. 




기아 구형 K7, 최대 531만 원 할인

기아차는 K7의 구형모델에 대해 기본적으로 400만 원 할인을 실시하고, 30만 원의 특별할인과 노후차 지원 할인을 통해 최소 515만 원에서 최대 531만 원을 할인해준다. 신형 K7도 60만 원 내외의 개소세 인하 혜택을 볼 수 있으며, K5와 쏘렌토, 스포티지 등도 최소 41만 원에서 62만 원까지 낮아진다.



쉐보레 말리부, 최대 376만 원 할인

쉐보레는 차종에 따라 최소 36만 원에서 최대 56만 원의 개소세 인하 혜택을 볼 수 있다. 또 기본적으로 설맞이 할인 프로그램으로 최대 210만 원의 할인과 재구매 할인, 타깃프로그램 등의 할인도 적극 진행하고 있어 소비자들이 누릴 수 있는 혜택은 더욱 다양하다. 특히 쉐보레의 간판모델인 말리부는 신차출시를 앞두고 있어 기본적으로 210만 원을 할인해주고 다양한 프로그램을 적용하면 최대 376만 원까지 할인 받을 수 있다.


한편, 쌍용차와 르노삼성은 개소세 인하분 가격을 아직까지 공개하지 않고 있지만, 준준형은 약 30만 원, 중형은 약 60만 원, 대형은 약 100만 원 이상의 세금혜택을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양봉수 기자 bbongs142@AutoTribune.co.kr

오토트리뷴 모바일 <m.AutoTribune.co.kr>



[관련기사]
답답한 무개념 주차, 경찰도 견인불가 왜?
트럭과 SUV 장점 모은 싼타크루즈, 국민차 될까?
눈살 찌푸리게 하는 꼴불견 운전 유형 1편
도로에서 보이지 않는 역대급 실패작들
기아차, “K7의 경쟁상대는 국산차가 아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0) 트랙백(0)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