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신형 5시리즈, 또 E클래스 킬러 될까

유럽에서 BMW 5시리즈의 테스트 차량이 속속 포착되고 있는 가운데, RM카디자인이 신형 5시리즈의 예상이미지를 공개했다.

 

   

BMW의 상징인 키드니 그릴과 헤드램프는 기존보다 더 커지면서 맞닿게 된다. 3시리즈, 7시리즈에 이은 것이다. 헤드램프는 풀 LED가 적용될 전망이며, 고급사양에는 레이저 헤드램프가 적용될 가능성도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후드에는 굵직한 두 개의 라인을 잡아 포인트를 줬으며, 범퍼 하단에는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센서가 위치한다.

 

   

측면에서는 호프마이스터 킥이 그대로 유지되는데, 기존보다는 조금 더 스포티해진 모습이다. 앞바퀴 뒤로는 7시리즈처럼 에어 브리더를 추가하고, 도어 하단에 크롬벨트를 넣어 스포티하면서도 고급스러운 모습을 표현했다. 또 넉넉한 실내공간 확보를 위해 휠베이스도 소폭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테일램프는 GT나 X6와도 비슷해 보이지만, 5시리즈에 맞게 조금더 스포티하게 다듬어졌다. 범퍼 하단에는 머플러 팁을 드러내고 있으며, 부드럽게 마무리했다.

 

   

파워트레인은 150마력을 발휘하는 1.5리터 3기통 디젤엔진이 새롭게 준비되고, 고성능 디젤모델인 M550d에는 4개의 터보차저가 장착돼 400마력 이상의 고출력을 발휘할 전망이다.

 

또한 신형 5시리즈에는 새로운 클러스터 아키텍처인 CLAR가 사용될 예정이다. CLAR은 알루미늄과 고장력 강판, 탄소섬유 등을 복합적으로 활용한 BMW의 최신플랫폼으로 일반 모델부터 M5와 같은 고성능 모델에도 대응할 수 있는 강성을 확보했다. 또한 공차중량도 최소 100kg이상 감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bbongs142@ <오토트리뷴, www.AutoTribune.co.kr>

(사진=RMcardesign, Automedia)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8) 트랙백(0)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