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강판차이는 차별이 아니라 현지화 때문

현대자동차가 수출형과 내수형 모델의 강판 차별 주장에 대해 이는 오해라며 공식블로그를 통해 입장을 밝혔다.

 

지난해 현대차는 1세대 싼타페의 차체와 서스펜션을 연결해주는 트레일링 암이 부식돼 내구성이 약해지고 안전에 위협이 될 수 있다는 소비자원의 지적에 리콜을 실시했다. 또한 과거에도 트라제 XG, EF 쏘나타, 포터 등에서 차체가 부식된 경우는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다. 이 때문에 현대차는 오랫동안 수출형과 내수형을 차별해서 따로 만드는 것 아니냐는 의혹을 받아왔다.

    

▲ 위 이미지는 이해를 돕고자 삽입했으나, 현대 브릴리언트 메모리즈 작품으로 해당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은 없습니다.


이에 대해 현대차는 부식이 된다는 것은 매우 큰 문제며 부식을 사람에 비유하면 노화와 같은 것이어서 자연스러운 현상이지만 지연시키는 건 가능하다며 부식을 방지하는 방청성능을 통해 부식을 최대한 늦추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지역에 따라 기후가 다른 만큼 모든 차량에 똑같은 방청성능을 부여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예를 들어, 눈이 많이 내리는 지역에서는 부식을 방지하기 위한 성능을 높여야겠지만 날씨가 더운 지역에서는 따가운 햇볕에서도 잘 버텨낼 수 있는 도장 품질에 더욱 신경 써야 한다는 것. 이처럼 지역에 따라 상품성을 조율하는 현지화 작업을 거치기 때문에 모든 차량이 완벽히 동일할 수는 없다고 밝혔다.


     

미국 부식학회에서 연구한 ‘세계 부식지도’를 보면 부식 위험지역은 총 3단계로 구분되는데 국내는 부식위험이 가장 낮은 부식무관지역에 속해있다. 이런 자료를 바탕으로 현대차는 현지화를 위해 국가별로 강판의 특성을 구별해 사용했다고 인정했다.

 

그러나 최근에는 국내 겨울철 도로사정이 확 바뀌어 상황이 달라졌다고 설명했다. 잦은 폭설로 인해 제설제 사용량이 2006년 5만 5,684톤에서 2010년 16만 6,438톤으로 3배나 증가해 차량이 제설에 노출되는 횟수가 그만큼 급증해 부식에 노출될 확률이 높아졌다는 것.

 

현대차는 이런 환경 변화에 맞춰 내수용 차량에도 부식에 대한 철저한 사전대응이 필요성을 느껴 2007년 이후 출시된 차량에 대해서는 북미와 동일한 부식가혹지역으로 구분해 방청처리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방청성능을 갖춘 강판을 방청강판은 일반 강판에 아연으로 도금해 부식을 늦추는 기능을 한 것이어서 아연도금강판이라고 하기도 한다. 아연도금방판의 적용비율은 일반적인 경우 강판의 35~45%를 자치하지만 부식가혹지역인 북미와 국내 등에서 판매되는 차량들은 70~85%로 적용 비율을 높여 방청성능을 크게 강화했다고 전했다.

 

결론적으로 현대차는 현지화 작업을 위해 2007년 이전 모델에 대해서는 지역별로 다른 강판을 사용했다는 부분은 인정하고, 2007년 이후부터는 국내 여건에 맞게 개선해 북미와 동일한 강판을 사용하고 있으며 차별을 두고 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댓글(34) 트랙백(0)

  • 이전 댓글 더보기
  • 화학자 2016.03.07 06:29 신고

    부식 위험도가 낮으면 부식방지 처리 안해야 되나요? 그리고 부식이 잘 일어나지 않는 지역이라면 부식이 왠만하면 부식이 안생겨야 하는게 아닌가요? 이글에 주장을 보면 부식이 발샹율이 낮으므로 부식방지 잡업을 안한다 이건가요?? 논리적으로 말이 안되는데...

    답글 수정

  • 에라이 2016.03.07 06:57 신고

    정말 욕을 들을려고 발악하는거 같네 부식무관 지역이라고 대충방청 한다니 말이요 빵구요 그럼 비가 거의 안오는 중동지역으로 수출차량에 와이퍼는 왜 다는건데 지붕이나 문짝도 떼지 왜

    답글 수정

  • 흉기 2016.03.07 07:13 신고

    내수나 수출이나 똑 같다고 한건 구라였네 ㅅㅂ

    답글 수정

  • 홍길성 2016.03.07 07:14 신고

    요즘 현대 뒷돈 많이 뿌리나보네 계속 같은 기사 쓰게 만드는거보면

    답글 수정

  • 횬다이GG 2016.03.07 07:56 신고

    여러분 오토트리뷴이 뭐하는 곳인가요?들어는 보셨나요? 열악한 온오프라이느마이너 매체들은 이런기사를 쓸수밖에 없습니다. 어여삐여기시어 너그러이 이해해 주세요. 현기차 언플하고 녹나는거 어제오늘일도 아니고 누구나 다아는 팩트자나요...

    답글 수정

  • ㅎㅎ 2016.03.07 08:10 신고

    백일장도 아니고...무슨말이 이렇게 기나...
    지어낼려 하다보니 자연스럽게 길어지겠지...애쓴다 애써...
    수출을 시작한 80~90년 이후 2007년 전까지 십수년간 강판이 달랐다는 중요한 사실은 사과도없이 구렁이 담넘듯 넘어가고
    아직도 에어백, 사이드 임팩트바 등 차이가 많은건 언급도 안한다...
    이러니 말이 길어지지...

    답글 수정

  • 그게말이니? 2016.03.07 08:12 신고

    그래서 니들이 욕먹는거야

    답글 수정

  • 2016.03.07 08:19 신고

    제품은 다 똑같아야지
    돈은 더주고 누군 방청되어있는 차받고
    누군 안되어있는 차 받는다면
    그게 차별인거야

    답글 수정

  • 곰돌이 2016.03.07 08:45 신고

    궁색한 변명을 더곤궁하게 만드는 글재주도 능력이다.근데 우리가 바보냐!

    답글 수정

  • 장난해?? 2016.03.07 08:51 신고

    그래서 국내 포터들은 한결같이 화물칸이 다 썩어있는거야????
    동일한 조건으로 썩게 만드는것도 재주긴하다.

    답글 수정

  • 허영조 2016.03.07 08:54 신고

    2007년까지는 술은 마셨지만 음주운전은 아니다는 소리네요

    답글 수정

  • . 2016.03.07 08:55 신고

    조슬까잡수시오 시바

    답글 수정

  • joshua 2016.03.07 08:56 신고

    기자는 얼마받고 기사쓰는거임? 그럼 수입차들은 저런 기준으로 안만드나? 부식 무관지역이 저리 넓고. 수입차들도 같은 기준으로 만든다면 결과가 같아야하지 않을까? 그냥 비용 절약하려는 꼼수라고 밖에 생각이 안든다. 녹과 더운 날씨에 모두 적응 가능한 수준으로 한가지로 만들면 다른 이야기가 없을텐데. 비용보다 대고객서비스를 우선적으로 생각하는 회사가 되길....

    답글 수정

  • 트루 2016.03.07 09:02 신고

    현기차 댓글잘안보이게하려고 이런꼼수까지
    국내가 무식무관?허헛 어이가없네 잦은폭설이된 2008년부터 어연도금이라 그전엔 잦은폭설이 없었냐 ㅋㅋ 궁색한 짜맞추기변명에 치가떨린다 아연도금 원가 5만원하는걸로안다
    어떻게든 짜맞추기변명한하는 너네모습 역겹다

    답글 수정

  • ㅋㅋㅋ 2016.03.07 09:06 신고

    다른강판을 쓰는건 기술적으로나 비용의 차이가 너무나서 불가능하다고 현기가 해명한적도 있는데

    답글 수정

  • 원생이 2016.03.07 09:14 신고

    됐고. 르노 크위드나 들어와라.

    답글 수정

  • 구라 2016.03.07 09:15 신고

    2007년부터 우리나라 기후가 바뀌었다는 말이군... ㄷㄷㄷㄷ

    답글 수정

  • 김균태 2016.03.07 09:17 신고

    변명 다 집어치우고 일단 물건을 만드는 사람은 그물건에대한 자부심.약간의 장인정신만 있어도 기본중의 기본인 부식문제는 거론할 필요초차없어진다.기업이라고하지만 너무 원가 절감하고 돈만 쓸어담을려는거 아닌지...스스로 반성좀 하세요~ 결국 당신네차는 안팔립니다..나는 부식문제는 없었는데 140km넘으면 자동차가 아스팔트를 이륙할거같은 가벼움에 현대차 안타고있긴합니다..내차는 14년된 렉스턴인데 부식은 아직 안보이네요~

    답글 수정

  • 변명 2016.03.07 09:24 신고

    변명하지마 한국에 맞게 했으면 썩지 말아야지 왜 한국만 썩어

    답글 수정

  • vict 2016.03.09 05:43 신고

    수출용과 내수용 틀리다는것은 20년전에 알았다. 포터 1년만에 녹스는것은 너무한거 아니냐?

    답글 수정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