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장 쫄깃하게 만드는 1000마력 S클래스

[오토트리뷴=양봉수 기자] 롤스로이스, 벤틀리, 람보르기니, 페라리 등의 고급차량의 튜닝브랜드로 유명한 만소리가 최근 1000마력의 ‘만소리 S63 AMG M1000(이하 M1000)’를 공개했다.
 


M1000의 파워트레인은 S63 AMG에 탑재되는 5.5리터 V8 바이터보 엔진을 기반으로 한다. 585마력의 최고출력을 1000마력까지 끌어올리기 위해 만소리는 커넥팅로드와, 크랭크 샤프트 등을 다시 손봤다. 또한 터보차저와 배기시스템은 만소리 유닛과 파츠로 교체했다.



그 결과 M1000은 1000마력의 최고출력, 142.8kg.m의 최대토크를 바탕으로 2톤의 차체를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단 3.2초 만에 밀어 부친다. 다만 안전상 최고속도는 시속 300km에서 전자제한 된다.  



무지막지하고 강력한 성능처럼 외관도 통일감 있는 모습이 강조됐다. 테일램프를 제외한 모든 부분은 검은색으로 뒤덮히고 전면범퍼, 사이드스커트, 후방 디퓨저와 립 스포일러는 만소리가 탄소섬유로 제작한 파츠들로 꾸며진다. 측면에서는 22인치 알로이 휠이 차체를 가득 채워 더욱 웅장한 모습을 나타낸다.



실내는 고객이 원하는 것이면 가죽이나 색상, 우드 상관없이 제작할 수 있다. 공개된 이미지 속 차량은 블랙&화이트로 꾸며져 단순하면서도 고급스러운 모습을 나타냈다. 특히 새롭게 추가된 우드장식은 더욱 고급스럽고 실내 색상과도 적절히 어우러져 멋을 더한다.
 
한편, 만소리 S63 AMG M1000의 구체적인 가격은 공개되지 않았다.



양봉수 기자 bbongs142@AutoTribune.co.kr

오토트리뷴 팔로우 하기



쉐보레 신형 말리부, 그랜저보다 크고 가볍다
분위기 반전을 노리는 현대차의 신차소식
르노삼성 QM6의 외관, 중국에서 완전히 유출
BMW 구입하러 갔다가, 폐차시킨 민폐 고객
폐타이어가 새 타이어로 탈바꿈 되는 현장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0) 트랙백(0)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