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 수 없어서 직접 만든 수퍼카, 흙수저 에디션

수퍼카는 누구나 꿈꾸지만, 누구나 소유할 수 없다. 특히 부가티 베이론 같은 차량들은 부르는 게 값이어서 추정가격은 있지만, 정확한 가격이라는 게 없다. 현지 구입비용, 국가별 인증비용, 세금 등 더해지는 금액이 너무 많아서다. 또 해외에서는 레플리카를 만드는 문화가 대중화되어 있기 때문에 부가티 베이론 같이 비싼 차량들은 직접 만드는 경우가 종종 있다.

 


부가티 베이론 / 폰티악 GTO

 


외관만 보면 정말 오리지널 부가티 베이론이 아닌가 싶을 정도로 끝내주는 완성도를 자랑한다. 컬러나 휠, 모든 디자인이 레플리카계에서는 최고의 퀄리티를 보여준다.

 



외관에서 보여주는 퀄리티처럼 실내도 다른 레플리카들과 다르게 별로 조잡스럽지 않다. 나름 스웨이드와 탄소섬유들로 꾸몄고, 우뚝 솟아오른 기어레버도 포르쉐(?)의 그것과 같다.

 


이 차량은 2005년식 폰티악 GTO를 기반으로 제작됐다. 레플리카여서 성능이 저렴할 것 같지만, 가격은 12 5천 달러, 우리 돈으로 1 4,700만 원이 넘는 금액이 투자됐다. V8엔진은 최고출력 400마력 이상을 발휘하기 때문에 엔진성능도 예상보다는 심약하지 않다.

 


부가티 베이론 / 머큐리 쿠거

 



지난 달 말에는 미국에서 머큐리 쿠거를 기반으로 제작된 부가티 베이론 레플리카가 등장했다. 그러나 쿠거의 스타일은 외관 어느 곳에서도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휠 캡까지 아주 세심하게 신경 썼다.

 


헤드램프부터 라디에이터 그릴, 심지어 사이드미러와 도어 디자인까지도 베이론과 비슷하다. 보통은 여기까지 카피를 하다가 실패하는데, 이 차량은 더 나아가 엔진룸 디자인과 테일램프, 스포일러까지 완벽히 카피하는데 성공했다. 또 실내도 센터페시아는 최대한 베이론과 유사하게 제작했는데, 스티어링 휠이나 계기반 등은 그대로다.

 

이 차량을 제작하는 데는 5년의 시간과 8 9천 달러가 들었다. 한화로 환산하면 1억 원이 조금 넘는 금액이다.

 


롤스로이스 팬텀 /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

 



카자흐스탄에서는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W124)를 기반으로 제작된 롤스로이스 팬텀이 공개됐다. 사실 흙수저 에디션이라고 칭하기에는 베이스 차량이 너무 럭셔리 한데, 알고 보면 신형 E클래스가 아니라 썩어서 무너져가는 차량을 기반으로 했다.

 


자세히 보면, 당연히 어설픈 면도 있지만, 라디에이터 그릴이나 램프류 등의 디자인은 최대한 흡사하게 제작됐다. 사진 속에는 도어 손잡이가 뒤에 있지만, 다른 사진에는 도어 손잡이까지도 앞으로 옮겨 완성도를 높였다.

 


제작과정도 함께 공개됐는데, A4용지에 수많은 디자인을 보면, 아주 오랜 시간 공들여서 제작한 것으로 보인다. 또 의외로 단순한 강철이 아니라, 탄소섬유를 사용해서 경량화도 실현했다.

 


람보르기니 아벤타도르 / 현대 투스카니

 



2013년 중국에서는 진정한 흙수저 에디션이라고 불릴만한 레플리카가 등장했다. 이 차량은 현대 투스카니 차체에 람보르기니 아벤타도르를 본 따서 만들어졌다. 하지만 외관 퀄리티는 아주 형편없고, 실내도 투스카니와 같다. 그도 그럴만한 것이 개조비용으로 겨우 35만 원밖에 사용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진정한 흙수저 에디션이었던 것.

 


그러나 스토리가 더 특이하다. 1990년생인 차주가 친구들과 재미 삼아 이 레플리카를 제작해서 충징시 한 공원에서 연락처가 남긴 스티커를 붙여 놓고, 1,800만 원에 판매를 시도하다가 경찰에 적발돼 차량이 견인됐다. 차주는 이로 인해 14만 가량의 벌금과 12점의 벌점을 부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페라리 365/GTS 4(데이토나 스파이더) / 쉐보레 콜벳




페라리는 레플리카가 단연 압도적으로 많다. 심지어는 클래식한 모델로도 레플리카가 제작될 정도다. 데이토나 스파이더로 불리는 365/GTS 4 1970년대 초반에 판매됐던 모델이다. 과연 페라리답게 매끈한 라인이 지금 봐도 멋스럽다.

 



레플리카로 제작된 모델 역시 특별히 어색한 부분을 찾을 수 없을 정도로 자연스럽게 디자인 됐고, 완성도가 우수하다. 더군다나 데이토나 스파이더같이 클래식한 모델은 아는 이들이 많지가 않아서 레플리카인지도 모르는 이들이 많을 것 같기도 하다.

 

이 레플리카는 1980년식 쉐보레 콜벳을 기반으로 제작됐다. 그만큼 성능도 받쳐주기 때문에 350마력의 최고출력을 바탕으로 정지상태에서 시속 96km/h(60mph)까지 5.4초 만에 가속할 수 있다.

 

한편, 미국에서는 2 4천 달러, 우리 돈 2,800만 원 정도에 중고매물로 등장하기도 했다


오토트리뷴 팔로우 하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0) 트랙백(0)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