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ADEX 2015] 대량 물자수송 가능한 차세대 5톤 군용트럭

[오토트리뷴(성남)=양봉수 기자] 기아차 특수상품팀이 준비 중인 ‘5톤 후속모델’이 지난 19일부터 25일까지 서울공항에서 개최되는 ‘2015 서울 ADEX’에서 선보였다.

 

   

5톤 후속모델은 상용 5톤 트럭을 기반으로 제작한 것으로 현재 군에 배치되어 있는 다목적 카고 트럭과 달리 수송을 목적으로 한다. 이 트럭은 상용부품 공용화로 경제성과 뛰어난 품질을 확보하고, 사용자 편의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했다. 또한 전시와 평시에 화물 및 인원수송을 위한 모델로써 다양한 계열화 전개가 가능하고, 방탄 기능도 추가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화물과 인원수송을 목적으로 한 수송트럭이지만, 일반적인 상용트럭과는 확연한 차이가 있다. 일단 외관은 정비가 더욱 간편하고, 다양한 상황에 대처하기 편하도록 램프류를 공용화했고, 각종 견인 장비도 추가했다. 물론 유사시에도 활용이 가능하도록 구동방식도 6륜 구동으로 강화됐다.

 

   

실내는 상용트럭을 기반으로 해서 큰 차이가 없고, 기존에는 볼 수 없었던 버튼형 자동변속기가 돋보인다. 기아차 특수상품팀 박진우 차장은 “변속기 같은 경우는 군에서도 자동변속기를 선호하는 경우가 많고, 또 그런 요구가 있어서 자동변속기를 채택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군사용으로 성능이 강화된 모델답게 영하 32도에서 시동이 가능하고, 60%의 경사도 오를 수 있다. 한 번 급유로 주행 가능한 거리는 700km에 달하며, 안전상 최고속도는 100km/h에서 제한된다.

 

전력화 시기에 대해 기아차 박진우 차장은 “현재 5톤 후속모델은 선행개발 차량이어서 아직 결정된 것이 없다”고 밝혀, 야전에서는 앞으로도 꽤 오랜 시간 동안 상용트럭과 5톤 카고 트럭이 운용될 것으로 전망된다. (2015년 10월 21일에 작성된 기사입니다.)


오토트리뷴 팔로우 하기



불붙은 국산차의 노마진 경쟁, 최후 승자는?
제네시스 브랜드로 편입된 G80, 무엇이 달라졌나?
궁극의 럭셔리 리무진, 현대 유니버스 프레스티지
뒷태까지 완벽한 핫라인으로 동공저격, 은빈
쉐보레 카마로 파격가에, 또 다시 머쓱해진 경쟁사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0) 트랙백(0)

-

티스토리 툴바